문재인/친노는 대선에선 패배했지만, 결과적으로 목표를 달성했고 성공했습니다.

웬 궤변일까여?

 

제가 대선 전에 퍼즐 맞추기 혹은 구라를 한번 시전한 글이 있는데... 오늘 다시 확인 해보니

거의 비슷하게 퍼즐조각이 맞은 것 같네요.

안철수 부분만 조금 보완하면 퍼펙트 할 것 같습니다. 물론 제 주관적인 느낌이지만요.

 

우선, 문재인/친노의 이번 대선 목표는 제1야당의 헤게모니를 잃지 않고 유지하는 것이 기본목표였습니다.

최대목표였다라고까진 할 수 없겠으나(설마), 어쨌뜬 48%, 1400여만표는 대성공이지요.

문재인/친노에게 무슨 "책임진다" 따위의 발언은 절대 없으니 기대할 일 없고요.

헤게모니 강화/공고화 작업에 슬슬 들어간 것 같네요. 한겨레 신문 등을 보면...

 

이제, 박근혜 대통령은 노무현 정권의 심판(MB가 하려다 중단했던) 마무리에 착수하기 어렵게 됩니다.

왜 찌질하게 전전 정권을 건드리냐, 야당 탄압하려고 그러는거지? 박정희처럼?

이렇게 나오면 별로 할말 없는 거지요.

게다가 노무현 정권 심판 하려면 어차피 모 그룹을 건드려야 하고, 그렇게 되면 전쟁이 나는 거죠.

 

박근혜와 전경련의 당선 상견례에서 누구 불참했다면서요.

"나 건드리면 전쟁이야" 이런 메시지죠.

 

그렇기 때문에 문재인은 떨어지고도 그렇게 활짝 웃을 수 있었던 거지요. 목표 달성했으니까...

그리고 절대로 2선 퇴진 이런 거 없습니다.

 

안철수에 대한 의문도 어느 정도는 퍼즐이 맞춰지는 것 같습니다.

안철수는 말하자면, 마라톤으로 치면 페이스 메이커 역할 비슷한 거였지요.

MB 입장에선, 박 vs 민통당 게임에서 한쪽이 너무 우세해버리면 자기가 딜할 거리가 별로 없게 되는 거죠.

절묘한 카드가 안철수.

안철수 카드의 의미가 커지면, 양쪽 다 딜을 할 수 있거든요.

 

MB는 분명히 양쪽 다와 딜을 했습니다.

막판에 문쪽으로 몰아줬느냐? 아니면 안철수가 말을 안 들은 거냐? 등등의 의문이 있을 수 있는데,

향후 MB 정권에 대한 박정권의 심판 강도, 안철수의 행보 등으로 유추해볼 수 있겠지요.

그리고 그 과정에서 안철수가 별로 안다치고 살아남는다면,

다음 대선에서 또 한번 "멋지게" 역할을 하려 들겠죠.

 

안철수가 대선날 결과도 안 보고 미국으로 튄 것은 결국,

다음 게임을 준비하러 간 거죠. 이것도 상당히 절묘합니다.

박이 되든 문이 되든 일단 몸을 피한 거죠.

안 다치고 다음 게임 준비하고...

 

구라니까 재미로 보세요들. 팩트 어쩌고 하지 마시고.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