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정치 상황은 1992년 대선에서 패배한 후 정계 은퇴를 선언한 DJ가 정계복귀를 했던 환경과 수순이(안철수가 그 수순을 밟는다면) 흡사하다.


앞으로 1년여 후에 있을 지방선거. 정계은퇴를 했던 DJ가 당시 제1대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후보 조순의 등장과 당선으로 '화려하게' 복귀했는데 안철수에게는 '통큰 양보'를 했던 박원순이 있다.


당시 서울시장 '조순'은 DJ와 민주당의 협조없이는 서울시장 당선은 애시당초 꿈도 꾸지 못했듯 다음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원순은 안철수 또는 민주당의 협조없이는, 비록 지금 나름 선전하고는 있지만, 재선은 불가능하다.



정계은퇴를 선언했을 때의 DJ의 눈물..........................과 양보를 하고 떠난 안철수의 울먹임.....................


DJ의 패배가 아쉬웠던만큼이나 문재인의 대선 패배로 인하여 안철수의 울먹임은 유권자들에게 더욱 크게 각인될 것이다.


단지, DJ는 호남의 맹주였고 안철수는 호남의 사위 정도로 자리매김된다는게 차이점인데 짜잔.......



현재의 정치일정 상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고 총선에서 다시 승리해야만 안철수가 다음 대선에서 '안전하게' 후보로 나설 수 있겠는데 만일, 문재인과 친노가 재기용으로 안철수에게 껄덕거린다면? 이런 상황에서 지방선거 승리-총선 승리-대통령 안철수라는 일정이 예상되는데 그 예상이 구현된다면?



이래저래, 닝구님들은 심사 참 복잡하겠다. 뭐, 제 3자인 나야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하고 노빠들이 지나친 언행만 슬쩍 엉덩이 두들겨주면 되지만 당사자인 닝구님들의 속은 '가출한 자식 찾는 일'만큼이나 애가 타겠구만.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