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를 이번에 지지했습니다.
민통당이 바뀌지 않는다면, 앞으로의 지방선거나 국회의원 선거에서 새누리를 지지 할 생각입니다.
이번 투표 하면서 가장 고민된 부분이.
문재인을 지지할까?가 아니였습니다.
문재인외에 어떤 후보에게 표를 줄까 였습니다.

난 민통당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는 이유가 2가지 입니다.
첫째는 친노 중심의 민통당에 대한 친노 혐오감이고.
둘째는 민통당 호남 정치인들의 무능입니다.

아크로에서 쓴 글들을 보시면 나의 친노 혐오증의 강도나 이유는 잘 아실거고.
두번째 이유인 호남정치인들의 무능함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자 합니다.

일단 지역에 대한 이바지가 없습니다.
경제적인 것을 물론이고 정치적인 이바지도 없습니다.

그렇다고 의정 활동을 잘해서 능력이 뛰어난 사람들도 적고.

이건 표만 가져가는 일수꾼이지 지역에 해주는 건 하나도 없습니다.

일단 이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이들을 물갈이 해야합니다.

경각심을 주기 위해서는 박근혜외에도 기타 군소 후보를 지지하면 됩니다.
그래서 박근혜 지지표가 생각보다 덜 나온 것에는 아쉬움은 있지만 비난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물갈이를 해야 한다면.
다음 총선이나 지방선거에서, 민통당말고 군소정당이나 새누리에 투표를 해야 한다고 봅니다.

본론에서 벗어난 이야기만 했군요.
하고 싶은 말은
노빠들이 온라인에서 호남 빨기를 하는 걸 보는 데요.
민통당 재정비에서 호남 정치인중 누구라고 친노 책임론 주장하거나, 당대표에서 친노와 경쟁하면.
바로 호남 개*끼론 나올겁니다.
영남 후보 이기에 이정도 표 받았다는 주장도 같은 연장선상의 주장이다고 봅니다.

이게 전부는 아니지만 친노나 노빠들의 다수입니다.
이런 정치세력을 위해서 90%몰표를 주었다는 거.
솔직히 호남사람이지만 이해하기 힘듭니다.
90%가 나오고 전국에서 투표율 지지율 1등했다는 수치가 이해하기 힘든 게 아니라.
친노라는 정치세력에게 이런 몰표를 주었다는 것이 이해하기 힘들다는 겁니다.

박근혜의 지지율이 10%밖에 나오지 않아서가 아니라.
문재인이가 몰표의 대상이다는 것이 이해하기 힘들고 비난하는 겁니다.

박근혜가 싫고 문재인이 싫다면 다른 군소 후보에게 표를 주면 되는 겁니다.
물론 사상 유례가 없는 양자대결이었다고 하지만.

그래도.
배신한 세력, 배신하고도 반성없이 아직도 잘했다고 빡빡 우기는 세력에게
호남 출신의 정치인도 아닌 . 그것도 친노 정치인에게 이런 몰표를 주었다는 것에 난 화가 나고 비판 합니다.

이런 형태의 투표가 계속 이어진다면.
호남은 여당도 아닌 야당내에서 호남 무시하기, 호남 출신 정치인 배제하기를 하더라도 반발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