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친노라는 정치세력이 사라지는 것에 반대합니다.
친노가 스스로의 색깔로 분화 되길 바랍니다.

아직은 무슨 색깔인지는 모르지만 박원순이나 안철수와 비슷한 부산경남출신 정치인들은 중도적인 새로운 민주당 건설에 구민주당 계열과  함께 정당정치 복원,공정한 룰에 의한 경쟁으로 김대중과 민주당의 계열을 이어가면 좋겠습니다.

지역주의 친노정치인은 이번 기회에 새누리당에 입당하던가, 아니면 부산경남에 기반을 둔 지역정당을 만들었쓰면 좋겠습니다.

진보적인 색깔을 가진 친노정치인들은 새로운 진보정당을 밑바닥부터 다시 시작 했쓰면 합니다.
(어차피 진보는 올해 싹조차 잘라졌쓰니 밑바닥 부터 해야죠.다만 정의당같은 사이비 진보하고 손잡는 다면, 그냥 부산경남에 기반을 정당 건설에 참여하시는 것이 진보에 도움이 된다고 봅니다.)

저도 친노에 대해서 경멸과 감정에 치우친 악담을 퍼붓었지만.
이들이 새누리를 경상도에서 일정부분 견제한다는 역활은 인정합니다.

다만 그 견제가 견제일뿐 색깔과 야권에서의 업적이 새누리와 비슷하기에 이건 은행에서 빌리 돈을, 새마을 금고에서 빌려서 갚는 행위 일 뿐, 결코 야권에 도움이 하나도 안된다고 봅니다.

차라리, 새누리와 비슷한 지역주의 보수정당을 만들어 새누리를 경상도에서 견제하는 것이 야권에게 도움이 된다고 봅니다.

친노에는 모두가 지역주의자가 아닌 진보계열도 중도 계열도 있기에 친노가 분화 되어 갈라지는 게, 야권에 마지막 은혜를 갚는 거라고 생각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