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초에 문재인은 유시민의 대체품에 불과한 겉절이 상품에 불과


 

애초에 문재인이 정치판으로 끌려나온 이유가 그 추악한 경상도 패권주의에 기반한 "친노 영남후보 필승론"에서 유시민이 떨어져나간 자리를 대체한 겁니다.

조금만 냉정히 본질을 들여다 볼줄 아는 사람이면 친노세력이 진보의 탈을 쓴 경상도패권주의의 기생충임은 알수 있는 사실이고,
 

다만 친노세력 입장에서  경기도와 김해에서 이미 밑천 바닥난 유시민으로는 노무현 정권동안 청와대에서 빨아대던 단물을 자신들에게 안겨주는게 불가능하다는게 입증된 이상 그럴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높은 대체제가 필요했고 거기에 선택된게 문재인이었을 뿐인데, 이제 문재인이 정권창출이 불가능하다는게 들통난 이상 결국 친노입장에서도 쓸모없는 존재에 불과할 겁니다.

유시민이 떨어져나간 이상 그럴싸하게 포장해서 내놓을 상품,  문재인 자체는 어떤 뚜렸한 업적도 정관도 없습니다. 도대체 의원한번 안해보고 02년에 당선전까지는 손에 물한번 묻힌적이 없는 인간이 문재인 입니다. 근데 그런 인간이 모든 권력기관을 총괄하는 청와대 민정수석에 낙하합니다. 세상에 이런 낙하산이 어디 있는가?

도대체 문재인이 02년 대선 승리에서 한게 뭐 있다고 민정수석이라는 요직을 차지합니까? 노무현 정권이 실패한 가장 큰 원인중 하나가 논공행상의 실패 입니다. 정권 창출은 김대중의 자식들이 해놨는데, 김영삼의 자식들이 단물은 쪽쪽 빨더군요.

친노가 정치하는 이유는 하나 입니다. 노무현 시절처럼 자신이 만들어낸 정권도 아닌 정권에 무임승차해서 힘든일 한사람들을 쫒아내고 그 자리 차지해서 단물만 쪽쪽 빠는 것.

당장 유시민이 지금 어느정도 위치에서 지내는지 보면 앞으로 문재인 위치를 예상할 수 있죠. 유시민이 어제의 동지들에게 침뱉고 헐뜯으며 통진당가서 빚 뒤집어 씌우고 뒤통수만 친 결과 지금 누구도 관심 안가져주는 듣보잡 되어 있죠. 지금 유시민은 전국 어디서도 동장하나도 당선되지 못할 겁니다. 자기 힘으론.  이제 유시민은 통진당 출신에게마저도 적대시 되고 있습니다. 8억원을 쓴건 유시민인데, 갚아야 할건 통진당이지.....

부산만 디지비면 이길 줄 알았겟지만, 정작 가장 중요한 서울 경기와 충청도에서 다 지면서 졌죠. 친노세력의 그 추악한 영남후보필승론이 현실과는 180도 동떨어진 지들만의 착각이란걸 이제는 깨달았을지 의문입니다만.

dj도 노무현도 기본적으로 서울경기와 인천을 충실히 다지고, 호남몰표에, 충청도에 손을 내밀어 서부벨트를 완성시킨 다음에야 영남에가서 설득하고 구애 했습니다. 강원도에도 남북 정책과 경제를 연관시켜 상당한 공을 들였고, 제주도는 4.3 사건을 어루만져주면서 승리했고.

40프로 가까이면 부산이 디지진 것 맞지요.

문제는 서울경기가 져버리면 부산이 100번 디비져도 아무 의미 없다는 걸 깨달을 머리가 없었을 뿐. 

청와대의 열쇠를 창출하지 못한다는게 확정된 순간에 정치인 문재인은 끝난 겁니다. 아마 정동영 수준에나 머물지 않을까 싶습니다.

참여정부의 모든 실정은 혼자서 다 뒤집어 쓰고 나중에는 노무현한테 뒤통수까지 맞는 패전처리조 정동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