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감을 가지고 기본에 충실한 정당을 운영해야 한다고 봅니다.
노무현에서 비롯 된, 정치공학이라는 뽕에 이제는 취하지 말고.
처음부터 시작하면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이번 투표결과를 보면 이제, 스스로 움출어 들어,정상적이고 원칙적인 당운영을 벗어나.
선거공학적 뽕을 찾지 않아도.
진보세력이 선거에서는 비록 졌지만 자신감을 민주당이 가질만큼 성장했다고 봅니다.

친노도 이제는 선동과 꼼수,마타도어로 당권을 잡으려 하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실력과
공정한 룰로 경쟁을 한다면, 친노의 대한 비토도 자연스럽게 줄어든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