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닝구가 박근혜찍는 거에 대해서 약간 다른 관점으로 이야기 해봅니다.
닝구가 박근혜를 찍는 다는 건 친노에 대한 단죄만 논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봅니다.

닝구의 새누리 지지가 호남에서 15%를 넘는다면
위기를 느끼는 층은 친노,민통당,야권전체일겁니다.

하지만 가장 공포감을 느끼는 이들은 전라도 출신 정치인들입니다.
특히 전라도 지역에 있는 기초의원이나 광역의원, 단체장,국회의원들 민주당 간부인 지인에게 들으니 발에 땀나게 문재인을 위해서 뛴다고 합니다.

정동영때보다 더 열심히 뛰는 것 같다는 말들도 있다고 하네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닝구의 새누리 지지가 올라가서, 박근혜 집권후 전라도에 공을 들이면 들일수록 직접적 타격을 받는 사람들이 전라도 지역 정치인들입니다.

사실 노빠분들 닝구의 새누리 지지주장에는 친노에 대한 심판도 있지만, 이제것 전라도에 무관심하고 무능했던 민주당과 민주당 출신 정치인에 대한 심판에 의미도 강합니다.

친노의 대한 심판은 닝구가 친노에 대한 직접적 비판으로도 가능하지만, 무능하고 지역의 이익도 대변못하는 민주당과 전라도 정치인에 대한 심판을 통해서도 가능하다고 봅니다.

결론은 전라도는 박근혜에게 적어도 20%까지는이번에 지지를 해야 한다고 봅니다.
닝구 여러분 대세에는 아무런 영향도 없이 박근혜찍을 수있습니다.
민통당이 이미 부산에서 디비졌고, 서울에서 골드 크로스 일어났다고 합니다.
문재인 후보가 여유롭게 이기고 있으니 걱정안하고 박근혜 바라봐도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