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로 달았는데 답글이 없어서 내용 추가해서 새로 발제합니다. 내용은 박근혜가 당선되어도 친노는 여전하고, 친노가 당선되어야 새누리당이 약해진다는 논리에 대한 반박입니다.

------------------------------------------------------------

김대중이 죽지 않고 살아날 수 있었던 것은 호남이라는 보증수표가 있었기 때문이죠. 친노에게 보증 수표는 50~100만 표에 이르는 노빠밖에 없는데, 이것만으로는 모바일 경선에서는 힘이 있어도 그 이상은 더이상 힘들단 겁니다. 어떤 선거도 이길 수가 없으니까요. 유시민이 김해에서 죽기 직전에 인터넷 여론과 노빠는 적극적으로 유시민을 밀었습니다. 50~100만표의 노빠들이요.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패배하자 즉각 중도층에게 팽 된 겁니다. 유시민이 죽은 건 중도층에서 팽 되어서 더이상 노빠들과 매체를 통해서도 유시민을 살릴 수 없고 문재인이라는 대체제도 있기 때문이죠. 중도층에게 유시민이 팽 된 것은 유시민으로는 절대 이길 수 없다는 확신이 들었기 때문이구요.

친노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유시민에서 문재인으로 갈아타면서 아직까지 야권의 헤게모니를 쥐고는 있지만 그 기반이 불안정합니다. 야권 전체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는 것이 아닙니다. 노빠들과 매체를 내세워서 여론을 제어하는 것일 뿐 일반 야권에서는 비판적 지지를 하고 있음에 불과합니다. 패배를 한다고 해도 뱃지 덕분에 완전히 사장되지는 않겠지만 중도층으로부터 버림받을 운명인 것은 분명할 뿐입니다. 안철수라는 대체제가 없다면 중도층이 울며 겨자먹기로 지지하면서 친노의 헤게모니가 유지될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 알잖습니까.

자, 이번에 만약 문재인이 패배하게 되면 일반 중도층의 입장에서, 그리고 민주당 지지층의 입장에서 친노는 안철수와 반이명박, 단일화라는 호재를 끼고도 진 정치 무능력자들입니다. 50~100만의 노빠 홍위병을 통해 야권을 지배해왔지만 패배 이후에는 1000만의 비판적 지지층이 존재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친노들이 엄청난 호재에도 불구하고 대선에서 졌는데 헤게모니를 온전히 유지한다? 불가능한 소리입니다. 안철수라는 대체제가 그 위력을 증명한 기억까지 존재하니까요. 유시민은 새누리에 대립각을 안 세워습니까? 대립각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대립각을 세운 여러 주자 중 가장 유능하다는 것을 증명해야 합니다. 김대중이 죽지 않은 상황과 전혀 달라요.

반면 새누리의 구성원은 친박과 친이만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친이와 친박이 붕괴되어도 그들을 대체할 자원들이 풍부합니다. 정당의 옳고 그름이 아니라 정당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는 건강성 측면에서 보았을 때, 친이와 친박의 붕괴가 새누리에 치명적인 피해를 입히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애당초 새누리당의 동력원 자체가 멀쩡하기 때문이죠. 어쩌면 이준석 따위가 새로운 계파를 형성할 수도 있죠. 이준석 아니라도 친이 친박 사이에 존재하는 의원들도 상당합니다. 10년 전의 한나라당을 떠올리고 그동안의 변화를 보면 새누리의 위기 극복 능력은 상상 이상으로 평가합니다.

레드문님은 영패주의를 박정희를 중심으로 하는 어떤 사상처럼 생각하시는데, 영패주의의 핵심은 호적이 아니라 영남의 이익입니다. 영패주의가 사상이라면 이회창은 2번이나 대선후보가 될 수 없죠. 영패주의가 사상이라면 새누리당은 아직도 유신의 논리를 버릴 수 없습니다. 그러나 아닙니다. 아니 설사 사상이라고 한들 박근혜는 사상의 실물계의 화신에 불과합니다. 화신이 죽는다고 사상계의 심볼이 제거될리 없죠. 물론 어느정도의 침체기야 있겠지만 다시 복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