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하여간 코메디도 이런 코메디가 없군요.


조폭여두목 박근혜와 양아치짱 문재인의 '국정녀'를 두고 벌어진 심야 삼각관계.



내가 문재인을 혐오하지만 혐오하는 것과는 달리 국정녀 사건은 정당방위입니다. 자, 한번 보죠.



우선 조폭 여두목 박근혜의 코메디.


인혁당 사건에서 그런 해괴망칙한 이야기를 한 주제에 '국정녀 인권 운운' 했다면서요? 어쩜.... '남한의 독재 시절에 인권침탈에 대하여는 침묵했던 조중동'이 '북한 인권'에 대하여 눈물겨운 염려를 해주는 그 코메디와 어쩌면 그렇게 닮은 꼴인지.




그리고 양아치짱 문재인의 코메디.



역시 대가리 나쁜 양아치짱이 할 수 있는 짓이라는게 고작 그 따위 일이라는게 뭐, 놀랍지도 않지만 인권변호사 운운하는 인간이 이렇게 인권을 유린할 수 있다는 그 파쇼성에 놀랄 따름입니다. 이명박과 마찬가지로 인생을 거짓으로 살아온 사람만이 할 수 있는 '특권 아닌 특권'이죠. 그리고 양아치의 특성을 닮아 일단 찌르고 보자....



이건 '인권'이라는 마이크로적 관점에서 본 사건인데 사건의 본질은 전혀 다른데 있습니다. 마이크로적 관점에서 본다면 역시나.... 조폭여두목 박근혜나 양아치 짱 문재인의 저열함과 비열함을 적나라하게 노출시킨 것이죠.



문제는 매크로적 관점에서 이 국정녀 사건을 해석했을 때 어떤 것인가? 하는 점입니다. 지난 2002년 대선 당시의 김대업 사건은 거론하지 맙시다. 그런 양아치짓으로 노무현이 당선되었으니 말입니다.(뭐, 그렇다고 이회창 아들의 병역의혹이 없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 사건과는 사실관계가 다르니 말입니다.



이번 국정녀 사건은 몇 년 전 미국을 뒤흔들었던 미국 뉴욕타임즈지의 취재원 보호 사건과 유사합니다. 이 사건은 CIA(FBI인지 기억이 좀 헷갈림)의 부패상에 대하여 고발한 기사가 문제가 되었는데 '취재원 보호'를 위해 기자는 침묵을 했지만 국가안보의 경우 '취재원 보호'는 예외로 한다...라는 판결이 내려졌습니다. (이 사건 이전인지 이 사건 이후인지 모르겠지만 위키페디아에서 취재원 보호 관련 규정에서 미국의 경우에는 '국가안보'와 관련있는 사안은 예외.....라고 명기되어 있더군요)



자, 국가안보............와 관련해서는 언론의 천국이라는 미국에서조차 '취재원 보호'를 제한합니다. 물론, 그 제한이 막가파식은 아니겠죠. 나름, 안전장치를 두었겠죠. 미국이 깡패 나라로 전락한지 오래지만 그래도 버티는게 이런 규정은 또 철저하니 말입니다.



그런데 대통령 선거에서 여론을 조작할 의도를 가졌다고 의혹을 살만한 사건(물론, 나는 이 것이 사실이라고 하더라도 파내봐야 문재인에게 손해만 되겠다고 판단하고... 이 사건이 젊은층의 투표 유도를 노린 것이라는 판단이지만) ... 더우기 선거가 며칠 남지 않은 현실에서 보자면 문재인 진영이 투표일 전까지 손쓸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물론, 이 사건을 대선이 끝난 후에 형사적인 방법 또는 민사적인 방법으로 이의제기할 수 있겠지만 과연 가능할까요? 지난 2002년 미국 대선에서 엘 고어가 부시의 선거부정을 막판에 고발 취소한 사례를 생각해 보고 또한 BBK 사건을 반추해 보더라도 불가능합니다. 특히, 한국에서는 당선자에게 힘이 집중되는 현실이니 검찰과 경찰이 손을 쓰겠느냐 말입니다.



그리고 대통령 선거........ 국가안보에 중대한 정치적 사건 중 하나입니다. 그럼 자명합니다. 뉴욕타임즈 사건처럼 이번 문재인 진영의 국정녀 사건은 국가 안보 상 그리고 긴급재난 상황을 적용하여 정당한 정치 행위로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문재인 진영이 정당방위라고 하더라도 국정녀에 대한 민사 상 책임은 면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민사 상 책임의 범위는 사건의 실체 여부와 관련이 있겠지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