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녀가 거의 47시간 동안 컴퓨터를 가지고 증거인멸했을 가능성에 대해선, 이곳 아크로의 길벗 님이나 흐강 님, 질문 님 등등 다들 꿀먹은 벙어리 노릇, 눈뜬장님 노릇들 하시고 있다. 

국정원 요원들을 선발할 때, 또 선발하고 나서, 각종 증거조작/증거인멸 기법을 가르치고 교육하고 철저하게 익히는 것은 정보기관의 아주 기본적인 필수 교육 과정인 것을 아시는지들 모르겠다.

애들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무려 국가의 정예 정보요원인데, 그런 증거조작/증거인멸/증거수집의 초전문가들이 문걸어 잠그고 47시간 동안 뭘 했겠는가? 그냥 공포에 떨며 오줌만 지리고 있었을까? (정보요원들은 공포 극복 훈련도 필수 코스로 받는다는 사실!) 친일 반역도 딸 지지자인 당신들이라면 그런 장시간 동안 대체 뭘 하시겠는가? 컴퓨터 하드에 결정적인 증거가 시퍼렇게 살아 있는데 어떤 멍청한 정보요원이 그걸 그냥 놔둘까?

자기가 들어가 댓글을 올렸던 포털들의 문재인 후보 비방 댓글/박근혜 후보 지지 댓글 따위 다시 모두 삭제했을 거 아닌가? 그렇다면 인터넷 포털 조사 하나에서 열까지 모두 훑어서 조사해야 수사가 완전하지 않겠는가. 그것이 사이버 수사의 기본의 기본 아닌가. 이런 기본적 수사절차를 완전히 빼먹은 상태에서, 정권의 개 윗대가리의 강압적 명령에 따라 수사 중도에 발표한 게 노골적 정치 개입이 아니고 뭔가 말이다. 즉 노골적인 박근혜 편들기 축소왜곡수사 아닌가 말이다. 다시 말해 완전 본말전도된 작태를 국가기관 차원에서 저지르고 있는 것이다. 어떻게 이렇게 정치 편향적인 주구(走狗)들의 수사 결과를 믿을 수 있겠는가.

그리고 컴퓨터 하드 디스크에 저장됐던 기록들을 완전히 지우는 방법 중 하나는 기존 기록 위에 전혀 다른 새로운 기록이나 공백 기록을 덮어씌워 완전 삭제하는 방법이 있는 데, 이런 거 다들 아시는 상식아닌가. 이걸 정보요원이 모를까? 해커 흉내내는 초딩/중딩도 아는 상식인데?

그리고 그런 모든 가능성/의문점들을 염두에 두면서, 하드 디스크 삭제 기록을 완전 복구하고 그 내용이 뭔지 밝혀내려면 하루 이틀 만에는 도저히 불가능하다는 게 컴퓨터 전문가들의 한결 같은 주장인데, 대선 마지막 토론 종료 시간에 타이밍 딱 맞춰 의도적으로 발표한다는 게, 정치 중립을 엄정 지켜야 할 국가기관이 과연 할 짓인가? 서울지방경찰청 윗선에서 지시가 내려와 그 부하들이 어쩔 수 없이 명령 따르느라, 불완전하고 미완인 수사 결과를 급조해 벼락치기로 발표를 했는데, 이걸 누가 믿을 수 있겠는가? 입장 바꿔 새누리당의 불법적 댓글 알바 조직 범죄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를 저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벼락치기성 발표를 했다면 새누리당과 반역도 딸 지지자인 님들도 마찬가지로 거품 물고 비난하지 않겠는가. 자신들에게 유리한 것만 취사선택해 우격다짐식으로 강변하는 이곳 아크로의 길벗, 흐강 님, 질문 님 등등은 부끄러운 줄 아시길...

요컨대 핵심은, 가장 중요한 국정원녀의 증거인멸/증거조작 가능성은 전혀 수사가 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하드 디스크 삭제 기록 복구작업과 포털 기록들에 대한 훑기식 전면조사는 절대로 하루 이틀 만에 되지 않는다. 이건 48시간이라는 물리적 한계 속에서는 인간의 힘으로 도저히 불가능한 자연법칙적 사실이다. 한마디로 경찰측의 급조 벼락치기 수사 결과 발표는 날조/축소/왜곡된 수사 결과라고 자인하는 꼴밖에 안 된다는 것이다. 명백한 과학적 사실을 국정원녀에 대한 문재인 측의 몇 가지 논란성 대처를 트집잡아 얼버무려 넘기려는데, 이런 작태는 교활한 술수인 동시에 비겁한 역 누명 뒤집어씌우기에 불과한 것이다.

모름지기 양심적인 사람치고 불의에 편에는 빌붙지 않는 법이다. 치욕/모욕/굴욕이 무엇이고, 부끄러움이 무엇이고, 참된 정의가 무엇인지 상식적 수준만이라도 성찰한다면, 우리 같은 상식적 인간들 절대 불의의 편에는 서지 못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