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적으로 고심한 결과 박근혜 찍기로 결심을 굳혔습니다. 
 가장 큰 이유는 지역균형발전을 해야하고 낙후된 호남도 발전해야 하는데 친노인 문재인보다 박근혜가 더 현실적일거
같다는 생각이 든게 가장 큰 이유입니다. 
 정치적인 성향을 떠나 과거 이정현이 호남예산을 위해 통로창구로서 의원이었을때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점과 친박 핵심으로서
맘만 먹으면 다른 수도권 지역에 공천 가능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거의 당선 가능성이 없던 광주 서구을을 끝까지 고집해서
지역에 대한 애착을 보이면서 출마한것에 나름 호감을 가졌었는데   이정현의 박근혜의 핵심측근중의 1인으로서 박근혜
당선시에 입김과 파워가 세질거 같다는 이유도 고려했구요.
 최근 국민대통합 행보를 하면서 비록 영향력은 한물 간 퇴물이라지만 어쨌든 한광옥이나 김경재, 한화갑 등 동교동계를
끌어안았고 박주선도 안아볼라고 노력한다는 점, 그리고 전북 새만금에 대해 확실한 의지를 보였다는 점을 높게 사고
싶네요. 사실 그런다고 호남에서 목표한 20퍼센트를 넘기긴 쉽지 않겠으나 그럼에도 새누리당 계열에선 최초로 두자리수
득표율이 유력하고 이러한 행보는 호남뿐만 아니라 호남을 원적지로 둔 호남출신 수도권 유권자한테 나름 어필이
될수 있다고 봅니다.

 추가적으로 최근에 정책보다는 판세를 바꾸기 위해 네거티프 일변도의 아이패드 공세와 김용민의 신천지 삽질과 국정원녀
논란등을 보면 친노중심체제의 민주당이 정말 수권정당의 능력이 있는지 의문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