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를 토하게 하는 문재인의 호남 비하

 

 

2012년 12월 12일 저녁 11시 30분, 겨울밤 풋잠을 깨고 채널을 돌리던 나는 눈과 귀를 의심케 하는 소리와 장면을 듣고 보았다. TV 조선에 등장한 사람은 김현장 씨였다. 그는 분노로 상기된 얼굴로 이렇게 말하고 있었다.

 

“문재인, 그 사람의 자서전에는 자기 아버지가 호남사람에게 돈을 사기 당해서 가난하게 살았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그래서 청와대 시절, 호남사람은 청소부까지 쫓아냈다고요. 심지어 ‘전라도 사람 하나 때려죽이면 쌀이 서 말’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김현장 씨가 누구던가.

 

전남 강진 출신으로 1977년, 무등산 타잔 박흥숙 사건의 진상을 대화에 쓰는 한편 한국기자협회보에 ‘무책임한 신문보도를 폭로한다’라는 글을 올려 파문을 일으켰다. 1978년 2월 조선대학교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주로 농촌, 여성문제와 올바른 종교관을 다루는 논문과 기사 등 민중의 고통을 폭로하는 글을 썼다. 1980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구례 천은사에 머물면서 광주에서 탈출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정리해 〈전두환 광주살육작전〉이라는 유인물을 만들어 배포하였고, 1982년 3월 18일 있었던 부산 미국문화원 방화 사건을 일으킨 문부식과 김은숙 등에게 의식화 교육을 시킨 혐의로 1982년 4월 2일에 가톨릭 원주교육원에서 자수형식으로 체포돼 사형 선고를 받고, 10년 넘게 복역하다가 김영삼 정권 때 특별사면 된 인물이 아니던가.

 

그런 김현장 씨가 문재인에게 화를 내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 인물이 호남에 와서 호남의 아들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부산에 가면 부산의 아들이라 하고 있고요. 그렇다면, 일본 가면 일본의 아들이라고 할 것 아닙니까?”

 

필자(筆者)는 이 대목에서 그만 눈을 감고 말았다. 곧 제보가 올라왔다. 그리고 사실 확인을 위해, 과거 열린우리당 사무총장 전남 보성 출신 염동연 씨의 증언도 살펴보았다. 사실이었다. 목구멍에서 피 같은 한숨이 토해 나왔다.

 

‘문재인, 그 더러운 입으로 우리를 잘도 속이고 있었구나. 그런 줄도 모르고, 문재인 만세 부르는 호남사람들. 저 가엾은 사람들을 어이 하리, 어이 하리.’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