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빠들에게 칭찬받고 빨림 받는 그 시기.
투표시기가 왔습니다.
평소에는 호남 보기를 개똥으로 보던 노빠들이.
우리는 한 가족이다를 외치는 5년마다 돌아오는 그 시기가 왔습니다.

인터넷이든 아크로든 쭉 글을 보니.
노빠들이 승리에 자신감에 차 있습니다.

역전이 되었다는 군요.

솔직히 노빠 싫어서 또 찍는다 말했지만.
가슴 한 구석에 찜찜함이 남아 있고.
먼가 이건 아닌 데 하는 느낌이 있더군요.

안철수 사퇴해서 기권 한다던.
어머니 문재인을 꼭 찍어야 한다고 하시네요.

마음 속으로는 개*끼가 박근혜보다 낫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더군요.
내가 박근혜찍은 표가 박근혜가 1표차이로 당선되는 개같은 경우를 발생하면.
그래도 기분이 꿀꿀할 텐 데.하는 마음 속 추춤거림.

오늘 비로소 결심했습니다.
이렇게 넉넉히 문재인이가 이기니.
내가 박근혜를 찍어도 대세에는 영향이 없겠구나.
양심상 꺼리김도 가지지 않아도 되겠구나.

투표날 그냥 박근혜에게 표 던지렵니다.
어머니는 최대한 설득,아니면 투표포기 만들고.

직원들에게 적극적 박근혜 선거 운동이나 하렵니다.

우리가 박근혜 찍어도 문재인 당선에는 지장 없다는 논리로.
이미 대세가 역전되었쓰니 마음 놓고 박근혜찍어도 문재인 당선에는 지장이 없는게 현실이죠.
(근거는 인터넷 노빠와 민주당 문재인의 역전되엇다. 이기고 있다라는 말입니다.)

자 닝구 분들 마음 편하게 박근혜찍으셔도 야권에게 전혀 해가 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