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노 세력에 반감을 가지고 있는 층에서는 대충 실망반, 우려반 이정도 인거 같습니다. 저도 그렇습니다.

좋게 생각해 줘 보면, 안철수가 야권쪽으로 발을 담근 이상 대선에서 문재인을 완전히 생까버리면, 일단 부담을 안고 시작하는 겁니다. 아래 글타래에서 지적되었듯이 세력도 없고, 신당을 만들기에도 녹녹치 않은 환경에서 "야권 패배의 일등 공신" 맹폭을 받으면서, 비노맹주 자리를 차지한다고 한들 야권 재편의 동력을 가지기 힘듭니다.

그래서 문재인을 돕긴 도와야 할꺼고, 기왕 돕는 거라면 전부 질르는 편이 낫습니다. 괜히 꼬투리 잡힐정도로 삐쭉삐쭉 도와서는 아예 안돕느니만 못할겁니다. (유시민 단일화 되었을 때 박지원씨가 호남 모임이란 모임엔 다나가서 노래부르고 다닌게 괜히 그랬던게 아니겠지요.) 박근혜로 추가 기울었다는 판단을 하고 나서, 기다린 다음에 나온 느낌도 있습니다.

아직 완전 평생 문재인 따까리 하겠다고 선언한게 아니라는 건, "국민 연대"인지 뭔지에 합류안하겠다고 한 것에서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현 친노 세력과 융합할수 있는 길도 열어 둔 셈입니다. 안철수 본인으로서는 현명한 선택이겠지만, 안철수에게 기대를 걸었던 사람들에게는 배신감을 느끼게 하기에 충분합니다.

시너님이나 유인구님 말처럼 '노무현'이라는 개인의 브랜드는 이번 대선으로 끝입니다. (그걸 알고 친노 세력이 이리도 기를 쓰고 날뛰었으니까요.) 하지만 지금 친노 세력의 문제는 '노무현'이라는 고인이된 개인의 잘못과 행동이 문제가 아닙니다.
   - 친노 세력의 문제는 패거리 정치의 문제입니다. 자기 패거리가 아니면 같은 야권이라도 죽이는 행위를 반복합니다.
   - 친노 세력의 문제는 호남 비토의 문제입니다. 현 야권인 최대주주인 호남을 의도적으로 비토함으로써, 오히려 야권의 성장을 막고, 그 공간을 실력없는 궁물족 패거리들이 차지합니다.
   - 친노 세력의 문제는 이미지 정치입니다. 유권자들의 삶과 유착해서 정책을 개발하는게 아니라, 감성적인 트윗 몇 마디, 상대방 악마 만들기이런거로 인기를 끌려고 합니다. 그 이미지에 홀린 열성적 지지자들의 묻지마 지지를 바탕으로, 풀뿌리 정치인들을 말려 버립니다.

안철수라는 사람이 그 '노무현'이라는 개인의 자리를 대체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노무현이라는 이름이 안철수로 바뀌는 것일뿐, 지금까지 해왔던 짓거리는 그대로 이어질 겁니다. (아, 참고로 노무현 이라는 이름을 박원순이라는 이름이 대신할 수도 있습니다.)  그럼 무슨 소용일까요.

친노의 차기주자 타이틀은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절대 반지 같은 겁니다. 그걸 손에 낄때 얻을 수 있는 엄청난 파워가 끊임없이 본인을 유혹할 것입니다. 안철수 본인이 출마 선언문에서 그걸 거부한다고 했으니까, 아직까지는 그냥 지켜 보겠습니다.

박근혜가 대통령으로 당선되고 나서가 지켜볼 타이밍이라고 생각합니다. 친노랑 하나가 되서 차기 대권후보로 성장할지, 친노랑 척을 지고 야당을 이끌려고 할지.  넓은 길로 갈지, 좁은 길로 갈지. 빨간약을 먹을지 파란약을 먹을지. 본인 선택을 지켜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