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 개인을 둘러싼 복잡한 변수들이 한 두가지가 아니겠지만, 
소위 야권 유력후보의 입장이 지지율 답보정도가 아니라 후퇴에 그쳐버린 상황은 87 선거 이후 지금까지 처음 목격하네요.
야당의 투표 열기는 그야말로 지역 기초단체장 선거 수준이고요.

역대 야권 유력주자중에 자의였던 타의였던 가장 임팩트가 적게 작용되었던 후보가 정동영이었다고 생각되는데요.
그러나 정동영 역시도 당선자였던 이명박에 비할 수준은 절대 아니지만 소폭의 지지율 증가세를 보였었거든요. 

그런면에서 문재인 후보는 참 신기하네요. 엄연히 3자구도가 아닌 상황에서, 그것도 야당이라는 선거프리미엄을 얻고도,
선거 분위기에 따라 요동치는 지지율 추이가 전혀 없는 것 같네요. 집중도도 뒤쳐지고요. 

현 작태를 피부로 실감하고 있는 문재인 본인이 느끼고 있을 자괴감이 굉장히 크겠죠? 국민에게 호소해야 승리하는 것이 아니라 
안모씨에게 최대한 잘 보여야 실낱같은 희망이 있다는 공식을 스스로도 잘 알고 있을 테니까요. 유세판 분위기도 확실히 예전 야당들의 그것을 잃어버린지 오래 같네요. 이런 분위기를 계속 이어가다 예상외로 이겨버리는 후보는 절대 존재하지 않았으니 스스로의 하루하루가 괴롭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