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곳에만 머물러 있게 해주세요.

* 'diversity'는 문맥상 '정작 근본적이고 중요한 것은 버려두고 그 것 외의 이것 저것 
다양한 지엽적인? 것들에 들이대기' 정도의 뉘앙스를 갖는듯 합니다.


--------------------------

Against Diversity (By Walter Benn Michaels)

다양성에 맞서서 (월터 벤 마이클스)

 

* 출처: <신좌익 평론> 52, 2008, 7- 8

http://www.newleftreview.org/?page=article&view=2731

 

Tears and triumphs for race and gender have dominated discussion of the 2008 US election. Walter Benn Michaels argues that the Obama and Clinton campaigns are victories for neoliberalism, not over itserving only to camouflage inequality.

 

인종과 젠더를 대변하는 이들의 눈물과 환호가 2008년 미국 선거 토론을 지배했다. 월터 벤 마이클스는 오바마와 클린턴의 선거유세는 불평등을 감추는 구실만을 하기에 신자유주의에 대한 승리가 아니라 신자유주의를 위한 승리라고 논한다.

 

----------------------------

 

The importance of race and gender in the current us presidential campaign has, of course, been a function of the salience of racism and sexismwhich is to say, discriminationin American society; a fact that was emphasized by post-primary stories like the New York Times’s ‘Age Becomes the New Race and Gender’.1 It is no doubt difficult to see ageism as a precise equivalentafter all, part of what is wrong with racism and sexism is that they supposedly perpetuate false stereotypes whereas, as someone who has just turned 60, I can attest that a certain number of the stereotypes that constitute ageism are true. But the very implausibility of the idea that the main problem with being old is the prejudice against your infirmities, rather than the infirmities themselves, suggests just how powerful discrimination has become as the model of injustice in America; and so how central overcoming it is to our model of justice.

 

현재 미국 대통령 선거 유세에서 인종과 젠더가 갖는 중요성은 물론 미국 사회에서 그 만큼 인종주의와 성차별주의 - 즉 성차별 - 가 심각하다는 사실의 귀결이다. 이 사실은 뉴욕 타임즈의 연령이 새로운 인종과 젠더가 되었다같은 예비선거 후일담들에 의해 부각되었다. 연령주의를 정확한 등가물로 보기 힘들다는 것은 의심할 나위 없다. 결국 인종주의와 성차별주의의 그릇된 점 일부는 그것들이 필경 허위적 스테레오 타입들을 영속화시킨다는 것이다. 반면 막 60세가 된 이로서, 나는 연령주의를 구성하는 스테레오 타입들의 상당수가 진실이라고 증언할 수 있다. 노인이 된다는 것의 주요문제가 노약함 자체가 아니라 노약함에 대한 편견이라는 생각의 황당함은 차별이 얼마나 강력하게 미국에서 부정의의 모델이 되었는지, 그리고 그것을 극복하는 것이 우리의 정의 모델에 얼마나 중요한지 시사해줄 뿐이다.

 

From this standpoint, the contest between Obama and Clinton was a triumph, displaying, as it did, both the great strides made toward the goal of overcoming racism and sexism, and the great distance still to go towards that goal. It made it possible, in other words, to conceive of America as a society headed in the right direction but with a long road to travel. The attraction of this visionnot only to Americans but around the worldis obvious. The problem is that it is false. The us today is certainly a less discriminatory society than it was before the Civil Rights movement and the rise of feminism; but it is not a more just, open and equal society. On the contrary: it is no more just, it is less open and it is much less equal.

 

이 입장에서 볼 때, 오바마와 클린턴 사이의 경선은 인종주의와 성차별주의의 극복이라는 목표를 향해 내딛어진 큰 걸음들과 그 목표를 향해 아직 가야할 먼 거리 양자 모두를 나타내는 하나의 승리였다. 달리 말해, 그것은 미국을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지만 갈 길이 먼 사회로 이해하는 것을 가능하게 했다. 미국인들에게든 주변 나라들에게든 이 비전의 매력은 명백하다. 문제는 그것이 허위라는 것이다. 오늘날 미국 사회는 시민권 운동과 페미니즘의 발흥 이전보다 확실히 덜 차별적인 사회이다. 그러나 그것은 더 정의롭고 개방적이고 평등한 사회는 아니다. 그 반대이다: 그것은 더 정의롭지 않고 덜 개방적이며 훨씬 덜 평등하다.

 

In 1947seven years before the Supreme Court decision in Brown v. Board of Education, sixteen years before the publication of Betty Friedan’s The Feminine Mystiquethe top fifth of American wage-earners made 43 per cent of the money earned in the us. Today that same quintile gets 50.5 per cent. In 1947, the bottom fifth of wage-earners got 5 per cent of total income; today it gets 3.4 per cent. After half a century of anti-racism and feminism, the us today is a less equal society than was the racist, sexist society of Jim Crow. Furthermore, virtually all the growth in inequality has taken place since the passage of the Civil Rights Act of 1965which means not only that the successes of the struggle against discrimination have failed to alleviate inequality, but that they have been compatible with a radical expansion of it. Indeed, they have helped to enable the increasing gulf between rich and poor.

 

1947- 브라운 대 교육위원회 소송건에 대한 대법원 판결 7년 전, 베티 프리단의 <여성의 신비>의 출판 16년 전 - 미국 임금소득자들 중 상위 5분의 1이 미국에서의 총소득액의 43%를 벌었다. 오늘날 그 5분위수(分位數)50.5%를 가져간다. 1947년 임금소득자들 중 하위 5분의 1은 총수입의 5%를 가져갔다. 오늘날 그들은 3.4%를 얻는다. 반인종주의와 페미니즘의 반세기가 지난 후, 오늘날 미국은 짐 크로우의 인종주의적이고 성차별주의적인 사회보다 덜 평등한 사회이다. 더욱이, 실질적으로 불평등의 모든 증대는 1965년 시민권 법령의 가결 이후 발생했다. 그것은 차별에 맞서는 투쟁의 성공들이 불평등을 감소시키는데 실패했다는 것만이 아니라 그 성공들이 불평등의 심각한 확장과 양립할 수 있어왔다는 것을 의미한다. 실로, 그것들은 빈자와 부자 사이의 간극이 증대하는데 일조했다.

 

Why? Because it is exploitation, not discrimination, that is the primary producer of inequality today. It is neoliberalism, not racism or sexism (or homophobia or ageism) that creates the inequalities that matter most in American society; racism and sexism are just sorting devices. In fact, one of the great discoveries of neoliberalism is that they are not very efficient sorting devices, economically speaking. If, for example, you are looking to promote someone as Head of Sales in your company and you are choosing between a straight white male and a black lesbian, and the latter is in fact a better salesperson than the former, racism, sexism and homophobia may tell you to choose the straight white male but capitalism tells you to go with the black lesbian. Which is to say that, even though some capitalists may be racist, sexist and homophobic, capitalism itself is not.

 

왜 그럴까? 오늘날 불평등의 일차 생산자는 차별이 아니라 착취이기 때문이다. 미국 사회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불평등들을 창출하는 것은 인종주의나 성차별주의 (또는 동성애 혐오나 연령주의)가 아니라 신자유주의이다. 인종주의와 성차별주의는 그저 구분 장치들일 뿐이다. 사실, 신자유주의의 대발견들 중 하나는, 경제적으로 말하면, 그것들이 별로 효율적인 구분 장치들이 아니라는 것이다. 순혈 백인 남성과 흑인 레즈비언 여성 중에 한명을 판매부장으로 승진시키려고 하는 상황에서 후자가 능력이 더 뛰어나다고 하자. 인종주의, 성차별주의, 동성애 혐오는 순혈 백인 남성을 선택하라고 하겠지만 자본주의는 흑인 레즈비언 여성을 선택하라고 할 것이다. 즉 비록 일부 자본가들이 인종주의자, 성차별주의자, 동성애 혐오자일 지는 모르겠지만 자본주의 그 자체는 [인종주의자, 성차별주의자, 동성애 혐오자가] 아니다.

 

This is also why the real (albeit very partial) victories over racism and sexism represented by the Clinton and Obama campaigns are not victories over neoliberalism but victories for neoliberalism: victories for a commitment to justice that has no argument with inequality as long as its beneficiaries are as racially and sexually diverse as its victims. That is the meaning of phrases like the ‘glass ceiling’ and of every statistic showing how women make less than men or African-Americans less than whites. It is not that the statistics are false; it is that making these markers the privileged object of grievance entails thinking that, if only more women could crash through the glass ceiling and earn the kind of money rich men make, or if only blacks were as well paid as whites, America would be closer to a just society.

 

이것은 또한 클린턴과 오바마의 선거유세들에 의해 대변되는, 인종주의와 성차별주의에 대한 (매우 부분적이지만) 실질적인 승리가 신자유주의에 대한 승리가 아니라 신자유주의를 위한 승리인 이유이다. 신자유주의의 정의론은 그것의 수혜자들이 그것의 희생자들만큼 인종적으로 및 성적으로 가지각색인 불평등에는 아무런 이의도 제기하지 않는다. 그것이 유리천정같은 구절들의, 그리고 얼마나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또는 흑인들이 백인들보다 덜 버는지를 보여주는 모든 통계의 의미이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그 통계가 허위라는 것이 아니다.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은] 이 표지들을 특권적 불평거리로 만드는 것이, 더 많은 여성들이 유리천정을 깨서 부자 남자들이 버는 만큼 돈을 벌기만 할 수 있다면, 또는 흑인들이 백인들만큼 잘 지불받는다면, 미국이 정의로운 사회에 근접할 것이라는 생각을 수반하리라는 점이다.

 

It is the increasing gap between rich and poor that constitutes the inequality, and rearranging the race and gender of those who succeed leaves that gap untouched. In actually existing neoliberalism, blacks and women are still disproportionately represented both in the bottom quintiletoo manyand in the top quintiletoo fewof American incomes. In the neoliberal utopia that the Obama campaign embodies, blacks would be 13.2 per cent of the (numerous) poor and 13.2 per cent of the (far fewer) rich; women would be 50.3 per cent of both. For neoliberals, what makes this a utopia is that discrimination would play no role in administering the inequality; what makes the utopia neoliberal is that the inequality would remain intact.

 

불평등을 구성하는 것은 부자와 빈자 사이의 증대되고 있는 간극이며 성공한 이들의 인종과 젠더를 재배치하는 것은 그 간극을 그대로 놓아둔다. 현존하는 신자유주의에서, 흑인들과 여성들은 미국에서의 총소득의 상위 5분지1과 하위 5분지1에서 여전히 불균형하게 대변된다. 전자에서는 너무 적고 후자에서는 너무 많다. 오바마의 선거유세가 구현하는 신자유주의적 유토피아에서, 흑인들은 수많은 빈자들 중 13.2%일 것이고 훨씬 소수의 부자들 중 13.2%일 것이다. 여성들은 둘 모두에서 50.3%일 것이다. 신자유주의자들에게 이것을 유토피아로 만들어 주는 것은 차별이 불평등을 야기하는 역할을 하지 않으리라는 것이다. 그 유토피아를 신자유주의적이게 하는 것은 불평등이 그대로 남아있으리라는 것이다.

 

Worse: it is not just that the inequality remains intact but alsosince it is no longer produced by discriminationthat it gets legitimated. Apparently American liberals feel a lot better about a world in which the top 20 per cent are getting richer at the expense of everyone else, as long as that top 20 per cent includes a proportionate number of women and African-Americans. In this respect, the ability of the Obama campaign to make us feel pretty good about ourselves while at the same time leaving our wealth untouched, is strikingas emblematized in his tax proposals which are designed to ask more of the ‘well-off’, but not of ‘the middle class’. Who are the well-off? ‘I generally define well-off’, says Obama’s website, ‘as people who are making $250,000 a year or more’. Which means that people making, say, $225,000 (who are in the 97th percentile of American incomes) are middle class; and that they deserve to be taxed in the same way as those in the 50th percentile, making $49,000. The headline of the website on which this appears is ‘I’m Asking You to Believe’. But asking the 40 per cent of Americans who live on under $42,000 to believe that they belong to the same middle class as the approximately 15 per cent who make $100,000$250,000 may be asking too much. It is, however, what the Democratic Party has been asking them to believe for the last twenty years. Economic inequality did not grow as fast under the Clinton Administrations as it did under both the Bushes, but it grew. In 1992, when Clinton was elected, the bottom quintile made 3.8 per cent, the top quintile 46.9 per cent of all money earned; in 2000, at the end of his second term, the bottom quintile made 3.6 per cent, the top quintile 49.8 per cent.

 

더 나쁜 것은 - 불평등이 더 이상 차별에 의해 산출되지 않기 때문에 - 불평등이 그대로 남아 있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불평등이 정당화된다는 것이다. 명백히 미국 자유주의자들은 상위 20%가 나머지 모든 이들을 희생시켜서 더 부유해지는 세계에 더 만족한다. 20%에 적절한 수의 여성들과 흑인들이 포함된다면 말이다. 이 점에서, 우리를 기분 좋아지게 하면서 동시에 우리의 부를 그대로 놓아두는 오바마의 선거유세의 수완은 대단하다. 그의 세제안은 중간계급보다는 부자들에게 더 요구하도록 고안되어 있다. 누가 부자들인가? 오바마의 웹사이트에는 나는 일반적으로 년 25만 달러 이상을 버는 이들을 부자들로 정의한다고 되어 있다. 그것은 22.5만 달러를 버는 사람들은 중간계급이라는 것을, 그리고 그들이 연 4.9만 달러를 버는, 50분지1에 속하는 사람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과세되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연 4.2만 달러 이하로 살고 있는, 40%에 해당하는 사람들에게 그들이 연 10만 달러에서 25만 달러를 버는 약 15%에 해당하는 사람들과 동일한 중간계급에 속한다고 믿으라고 요구하는 것은 너무 많은 것을 요구하는 것이리라. 그렇지만 바로 그것이 민주당이 과거 25년 동안 그들에게 믿으라고 요구해 왔던 것이다. 경제적 불평등은 클린턴 정부 아래서, 두 차례의 부시 정부 아래서만큼 빨리 증대하지는 않았지만, 증대했다. 1992년 클린턴이 선출되었을 때, 하위 5분의 13.8 %를 점했고 상위 5분지146.9%를 점했지만 그의 두 번째 임기가 끝날 때쯤인 2000년에는 각각 3.6%49.8%였다.

 

The point, then, is that the nomination of Obama is great news for American liberals, who love equality when it comes to race and gender, but are not so keen when it comes to money. Liberals are the people who believe that American universities and colleges have become more open because, although they are increasingly and almost exclusively populated by rich kids, more of these today are rich kids of colour. (Obama’s popularity on college campuses is no accidenthe is diversity’s pin-up.) And having helped keep the poor out of college and thus made sure they remain poor, liberals are now eager to point out that white voters with only a high-school education (the very people who do not go to Harvard) are disproportionately sceptical of Obama; they are happy to deplore the ignorant racism of people whom they have kept ignorant, and whose racism they have thus enforced. The Obama candidacy is great news, in other words, for a liberalism that is every bit as elitist as its conservative critics sayalthough not, of course, quite as elitist as the conservative critics themselves.

 

요는 오바마의 [대통령 후보]지명이 인종과 젠더가 문제가 되면 평등을 사랑하지만 돈이 문제가 되면 그리 민감하지 않은 미국 자유주의자들에게 희소식이라는 것이다. 자유주의자들은 미국 대학들이 점진적으로 그리고 거의 배타적으로 부유층 자녀들로 채워져도 유색인종의 비율이 높아졌다는 이유만으로 미국 대학들이 더 개방적이 되었다고 믿는 이들이다. 그리고 빈곤층 자녀들이 대학에 가지 못하는데 일조하고 따라서 그들이 계속 빈곤층으로 남아 있게 되는 것을 확실히 한 후, 자유주의자들은 입에 침을 튀기며 고등학교 교육만을 마친 백인 투표자들이 불균형하게 오바마에 회의적이라고 지적한다. 그들은 그들이 무지한 상태로 놓아둔, 따라서 인종주의가 더 강해진 사람들의 무지한 인종주의를 기꺼이 개탄한다. 달리 말하면, 오바마가 후보가 된 것은 모든 면에서 그것의 보수주의적 비평가들이 말하는 만큼 엘리트주의적인 - 비록 물론 보수주의 비평가들 자신들만큼 엘리트주의적이지는 않지만 - 자유주의에게는 희소식이다.

 

There is a real difference between Obama and McCain. But it is the difference between a neoliberalism of the centre and a neoliberalism of the right. Whoever wins, American inequality will be left essentially untouched. It is important to remember just how great that inequality is. A standard measure of economic inequality is through the Gini coefficient, where 0 represents perfect equality (everybody makes the same), and 1 perfect inequality (one person makes everything). The Gini coefficient for the us in 2006 was 0.470 (back in 1968 it was 0.386). That of Germany today is 0.283, that of France, 0.327. Americans still love to talk about the American Dreamas, in fact, do Europeans. But the Dream has never been less of a reality than it is today. Not just because inequality is so high, but also because social mobility is so low; indeed, lower than in both France and Germany. Anyone born poor in Chicago has a better chance of achieving the American Dream by learning German and moving to Berlin than by staying at home.

 

오바마와 매케인 사이에는 실질적인 차이가 있다. 그러나 그것은 중도파 신자유주의와 우파 신자유주의 사이의 차이이다. 누가 이기든 미국의 불평등은 본질적으로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다. 불평등이 얼마나 큰지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 경제 불평등의 한 표준적 척도는 지니 계수인데, 0은 완전한 평등을 나타내고 (모든 이들이 동일한 몫을 가진다) 1은 완전한 불평등을 나타낸다 (한 사람이 모든 것을 가진다). 2006년 미국의 지니 계수는 0.470이었다 (1968년에는 0.386이었다). 오늘날 독일의 지니계수는 0.283이고 프랑스의 지니계수는 0.327이다. 미국인들은 아직도 아메리칸 드림을, 실상 유럽인들만큼이나, 즐겨 얘기한다. 그러나 오늘날 아메리칸 드림은 이전의 그 어느 때보다도 현실이 아니다. 불평등이 너무 심하기 때문만이 아니라 사회적 가동성이 너무 낮기 때문에도 그렇다. 실로, 프랑스와 독일 양자 모두에서보다 낮다. 시카고에서 빈곤층에 태어난 어느 누구도 독일어를 배워 베를린으로 이민가면 고향에 머물 때보다 아메리칸 드림을 이룰 더 좋은 기회를 갖게 된다.

 

Whether debates about race and gender in American politics involve self-congratulation, for all the progress the us has made, or self-flagellation over the journey still to go, or for that matter arguing over whether racism or sexism is worse, the main point is that the debate itself is essentially empty. Of course discrimination is wrong: no one in mainstream American politics today will defend it, and no neoliberal who understands the entailments of neoliberalism will do so either. But it is not discrimination that has produced the almost unprecedented levels of inequality Americans face today; it is capitalism.

 

미국 정치에서 인종과 젠더에 관한 논쟁들이 함축하는 것이 무엇이든, 미국이 이룬 모든 진보에 대한 자축이든 아니면 아직 가야할 먼 길 앞에서의 자기 채찍질이든, 또는 그 점에서라면 인종주의나 성차별이 악화되었는지 여부에 대한 논란이든, 주요 논점은 논쟁 그 자체가 본질적으로 공허하다는 것이다. 물론 차별은 그릇된 것이다. 주류 미국 정치에서 오늘날 누구도 차별을 옹호하지는 않을 것이다. 신자유주의가 수반하는 것들을 이해하는 어느 신자유주의자도 역시 그리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미국인들이 직면하고 있는 거의 전례 없는 수준의 불평등을 산출한 것은 차별이 아니다. 그것은 자본주의이다.

 

Put that way, however, it is clear that the characterization of the racegender debate as ‘empty’ needs to be qualified. For the answer to the question, ‘Why do American liberals carry on about racism and sexism when they should be carrying on about capitalism?’, is pretty obvious: they carry on about racism and sexism in order to avoid doing so about capitalism. Either because they genuinely do think that inequality is fine as long as it is not a function of discrimination (in which case, they are neoliberals of the right). Or because they think that fighting against racial and sexual inequality is at least a step in the direction of real equality (in which case, they are neoliberals of the left). Given these options, perhaps the neoliberals of the right are in a stronger positionthe economic history of the last thirty years suggests that diversified elites do even better than undiversified ones. But of course, these are not the only possible choices.

 

그렇다면 인종-젠더 논란이 공허한 것이라는 규정은 한정될 필요가 있음이 분명하다. ‘왜 미국 자유주의자들은 자본주의에 분노해야 할 때 인종주의와 성차별주의에 분노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은 꽤 분명하기 때문이다. 그들은 자본주의에 분노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 그렇게 한다. 차별의 결과가 아닌 한, 불평등에는 아무 문제도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든 (그 경우 그들은 우파 신자유주의자들이다) 인종적 불평등 및 성적 불평등에 맞서 싸우는 것이 최소한 진정한 평등의 방향에로의 한발자국 진전이기는 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든 (그 경우 그들은 좌파 신자유주의자들이다) 그렇게 한다. 이 선택지들을 놓고 보면, 우파 신자유주의자들이 더 강경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 같다 - 지난 30년의 경제사는 [인종적 및 젠더적으로] 다양화된 엘리트들이 다양화되지 않은 엘리트들보다 훨씬 낫다는 것을 시사한다. 그러나 물론 이것들이 가능한 유일한 선택지들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