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마음이 물질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은 뻔한 진리입니다.


연필을 손에 들어 보십시오. 그리고 오른쪽에 놓을지 왼쪽에 놓을지 결정하십시오. 그 다음에 연필을 놓으십시오. 연필을 든 사람의 마음에 따라 그 연필은 오른쪽으로 이동할 수도 있고 왼쪽으로 이동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마음은 물질에 영향을 끼칩니다.



하지만 논란의 초점은 “마음이 물질에 영향을 끼치는가” 여부가 아니라 “마음이 어떻게 작동하는가”라는 문제입니다.


과학적 유물론자들은 마음이 근본적 물리 법칙에 따라 움직인다고 봅니다. 마음이 결국 신경원(neuron)들을 비롯한 물질의 작동에 따라 결정된다고 보는 것입니다. 신경원은 물리 법칙을 초월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인간의 마음도 물리 법칙을 초월할 수 없습니다.



아인슈타인은 양자역학을 못마땅해했습니다. 세상에 알려진 것과는 달리 아인슈타인이 양자역학을 거부한 것은 아닙니다. 그도 양자역학이 미시 세계에 대한 당대의 가장 나은 이론이라는 점은 인정했습니다. 다만 그는 절대적 결정론에 바탕을 둔 더 나은 이론이 양자역학을 대체할 것이라고 보았습니다. 상대성 이론이 뉴턴의 중력 이론을 대체했듯이요. 이것은 일종의 신념이지요.


만약 아인슈타인의 믿음이 옳다면(제가 알기로는 아인슈타인의 절대적 결정론에 대한 믿음이 완전히 반증되지는 않았습니다) 인간의 마음은 물리 법칙에 의해 절대적으로 결정됩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근본적인 수준에서는 자유 의지가 존재할 수 없습니다.



만약 아인슈타인의 믿음이 틀려서 신이 주사위 놀이를 한다고 해도, 즉 절대적 결정론은 틀렸고 확률적 결정론이 물리 세계를 지배한다고 해도 자유 의지가 들어설 수는 없어 보입니다. 양자 역학적 우연도 인간이 어찌할 수 없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쇳덩이가 중력에 의해 땅에 떨어지는 것을 인간이 염력으로 어떻게 할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주사위를 던졌을 때 인간이 염력으로 어떤 숫자가 나오도록 통제할 수도 없습니다. 인간은 물리 법칙에 따라 작동하는 우주의 필연적인 측면도 우연적인 측면도 통제할 수 없습니다. 이것이 과학적 유물론의 입장입니다.



이런 입장을 거부하려면 이원론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습니다. 인간의 마음이 신경원의 작동의 결과가 아니라고 보아야 합니다. 적어도 인간의 마음 중 일부는 물리 법칙에 따라 작동하는 신경원과는 독립적으로 작동한다고 보아야 합니다. 결국 데카르트의 송과선(영혼과 물질을 연결시켜주는 기관)으로 돌아가는 수밖에 없습니다.


이원론이 틀렸다는 점을 확실히 증명할 수는 없습니다. 이것은 “가끔 물리 법칙이 작동하지 않을 때가 있다. 즉 가끔 기적이 일어난다”는 명제가 틀렸다는 점을 확실히 증명할 수 없는 것과 비슷합니다. 하지만 절대다수의 과학자들과 과학 철학자들은 그런 입장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