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news.nate.com/view/20121127n07078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 후보 측이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7일부터 이해찬 전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를 각 지역 선거운동에 투입하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27일 동아일보가 보도했다.

당 안팎에선 이 전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퇴진이 사실상 안철수 전 후보 측의 요구로 이뤄진 만큼 안 전 후보가 후보직을 사퇴하자마자 당 지도부에 주요 역할을 맡기는 것은 안 전 후보 측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안 후보 측은 16일 “국민들 사이에서, 또 민주당 내부(새정치위원회)에서 혁신 과제로 제기된 내용이 있다”며 사실상 이 전 대표의 퇴진을 요구했고, 이 전 대표 등은 18일 사퇴했었다. 

문 후보 캠프는 26일 공동선거대책위원장 회의에서 미리 준비해온 내부 문건을 토대로 지역별 선거운동 전략을 논의했다. 27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일정을 정리한 문건에는 △27~28일 호남·충청권 △29~30일 영남·강원권, 서울·경기 △다음 달 1~2일 서울·경기·인천, 제주 등으로 권역을 나눠 거리행사 등에 주요 인사를 배치하는 방안이 담겨 있다. 

이 문건에 따르면 당 대선후보 경선에 참여한 손학규 상임고문과 김두관 전 경남도지사는 각각 세종시(27~28일)와 경기(29~30일), 광주(27~28일)와 경남(29~30일)에 투입된다. 이 전 대표는 충남(27~28일)과 서울(12월 1~2일)에, 박 원내대표는 전남(27~28일)과 경북(29~30일)에 배치됐다. 문건에는 “지역 내 영향력이 큰 중앙당 인사의 지원활동을 통해 선거 초반 분위기를 선점해야 한다”고 적혀 있다.

당 관계자는 “안 전 후보 측의 압박에 등 떼밀려 물러난 이 전 대표가 안 전 후보의 사퇴를 계기로 컴백하는 것이나 다름없지 않나”라며 “‘안 전 후보를 껴안겠다’는 다짐과도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안 전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26일 “자극을 받나, 안 받나 찔러보는 거냐, 뭐냐”라며 불쾌해했다고 한다.







뒤에서 물러나는척 하면서 실제론 수렴청정 하고 있었고

역시나 안철수 몰락이라는 목표를 달성하니까 바로 화려하게 컴백하려 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