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와 문재인의 양자대결구도로 확정됬는데 박근혜의 승산이 훨씬 높아보이는게 사실이죠. 
 단일화 되었지만 컨벤션효과는 전혀 없고 그냥 단일화 이전의 가상 양자대결과 별로 다를바가 없죠.
 오히려 지지율이 떨어진 조사도 있고. 

 최근 민주통합당내에서 김영환 의원이 자신을 제명하라고까지 하면서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시하고 있고
의외로 비노세력들이 상당수 동감을 표시하고 있죠. 다만 노골적으로 표출을 자제하고 있을 뿐.
 손학규도 전혀 문재인을 적극적으로 도와줄 액션을 보이지 않고 있죠. 문재인도 머 적극적으로 끌어안을맘도
별로 없는거 같고. 
 
 아마 이번 대선에서 문재인이 패하고 나면 민주통합당이 아주 심한 내홍을 겪을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안철수가 이렇게 사퇴한데 대해 비노가 부글부글 친노에 대해서 못마땅해하고 있고 과거 이명박 당선이후
한나라당내 친이, 친박 계파갈등으로 당내 분란이 지금까지 아직 완전히 가신게 아닌데 민주통합당 역시
당내 친노에 대한 극도의 반발감이 표출되면서 친노비토책임론이 불거지겠고 친노역시 패하면 우선 자숙하겠지만
움켜진 당권을 쉽게 놓으려 하지는 않겠죠.  친노와 비노간의 당내 주도권 헤게모니 싸움이 격렬해지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