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보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문재인 이정도 였나요????? 처음 부터 끝까지 일관되게 가네요.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25일 대선후보 등록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무소속 안철수 후보의 지지층을 껴안으면서 대선 승리에 대한 자신감을 피력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문 후보는 이날 영등포 당사 회견에서 "양쪽 후보의 정책이 99% 일치한다고 생각한다"며 "안 후보 측과의 화학적 결합을 위해 저희가 더 많은 노력을 해야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안 후보 측과 정권교체 후에도 함께 연대해 개혁과 새로운 시대를 함께 만들겠다는 취지를 말씀드린 바 있다"며 안 후보와의 협력관계가 계속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가 이날 의원직을 사퇴한 것과 관련해 '의원직을 사퇴하겠느냐'는 질문에 문 후보는 "총선에 출마하면서 대통령에 출마하는 것만으로 국회의원직을 사퇴하지는 않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문 후보는 이어 "그 약속을 지킬 것이다. 결국은 의원직을 사퇴하게 되지 않을까 하는 예감을 하고 있지만 그 시기는 대통령 당선 후일 것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해 회견장에는 당직자들의 웃음과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일대일 구도가 형성된데 따라 새누리당과 박 후보를 겨냥한 발언도 이어졌다.

문 후보는 "박 후보와 맞대결을 하게 됐는데 정정당당하게 선의의 경쟁을 하자는 말씀을 드린다"면서도 "제가 단일후보로 결정되는 순간부터 새누리당에서 갖가지 공세를 취하는데, 바람직한 모습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반격했다.

또 "단일화의 효과가 충분히 다 발휘되지 않은 상태에서도 단숨에 박 후보의 지지도를 뛰어넘는 지지도를 보이고 있지 않느냐"면서 "여론조사를 보면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이 훨씬 많다. 역사를 믿고 국민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http://media.daum.net/election2012/news/newsview?newsid=20121125172108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