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선택... 학점으로 치면 B-정도 주겠습니다
여론조작이 가능한 민주당과 문재인한테 휘둘리지 않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며 퇴장한 부분은 가점,
자신이 원하는 길로 충분히 갈 수 있었음에도 기회를 모두 놓쳐버린 부분은 감점 요인이 되겠군요

감점부분을 언급하자면

출마선언이후 군소정당이라도 자기정당을 하나 만들었어야 했습니다
박찬종, 이인제, 정몽준, 문국현도 자기정당을 만들었습니다. 안철수는 기존 정당체제를 무시하고 정당의 힘을 얕보았습니다
무소속 후보의 한계야 다들 아시는걸테고... 출마선언이후 '국민진심당' 뭐 이런 정당이라도 하나 만들고 민주당과 당대당 협상을 진행하는게 옳았습니다 그 부분을 간과한게 패착요인

두번째는 문재인과의 단일화 선언을 먼저 받아들인 모양새를 취한것입니다.
제가 예전부터 말했듯이 안철수가 자기 진정성을 인정받으려면 자기세력 중심으로 제3의 길을 끝까지 갔었어야 했습니다
단일화 프레임에 갇히면서 안철수는 '단일화 할 후보, 시한부 후보' 정도로 위상이 격하됐습니다.
안철수가 출마처음부터 문재인의 단일화 제안에 단호히 거부의사를 밝히고 독자완주를 선언했다면
지금처럼 초라하게 퇴장하지는 않았을것입니다


앞으로 안철수의 행보는 어떻게 될까요

우선 안철수는 내년에 치뤄지는 국회의원 재보선에 무조건 출마해서 원내입성을 해야합니다
이때 야권연대 형식으로 당선되면 그저그런 평범한 정치인으로 격하될것이고 새누리당/야권연대/안철수 이렇게 3자구도에서 당선되어야 
자신의 입지가 넓어질것이고 자신이 중심이 되는 정치를 시작할수 있을겁니다

문재인은 잔인하게도 자기 선대위원들을 총사퇴시키고 안철수한테 선대위원장을 제의할 모양샙니다
안캠프 참가했던 일부인사들은 문캠프에서 중책을 맡을 가능성이 있겠죠 민주당에서 파견나간 박선숙, 송호창 정도는...
여기에 안철수가 응해서 문재인 지원유세를 다니거나 편지를 보낸다면 안철수의 정치생명은 끝일겁니다
사퇴라는 초강수를 둔 이상 문재인과 민주당과는 더이상 가까이 해서는 안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