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결국 사퇴했군요. 아마 안철수 캠프에 대한 최근의 여론악화와 지지율 하락이 심적 압력으로 작용한 거 같습니다. 그런데 민심이란 게 어이없는 게, 사퇴발표 전까지 인터넷에서 안철수를 까는 댓글들이 대부분이었는데, 사퇴하니까 문재인 쪽을 까는 쪽으로 분위기가 바뀌었습니다. 박근혜 쪽에선 어부지리지요.


그런데 사퇴한 모양새가 안철수의 이미지는 상당히 호전시켰는데, 문재인 쪽에는 별로 안 좋은 모양샙니다. 마치 문재인이 안철수를 몰아 낸 것 처럼 비춰지고 단일 후보를 날로 먹은 것 처럼 보여지게 됐습니다. 어차피 사퇴할 거라면 여론조사 방식을 양보하더라도 경선까지 가서 패했으면 문재인에게는 경선을 당당히 통과했다는 명분을 줬을텐데 말입니다. 물론 처음부터 대선에 나오려고 마음먹고나온 게 아닌, 여론의 지지율이 높아, 되겠구나 싶어 나온 안철수는 경선까지 가서 지는 것을 못 견뎠을 거고, 미리 사퇴하는 게 이미지에도 더 나을 거라는 판단을 했을 거 같은데, 아무튼 단일화에 따른 야권에 도움이 되는 분위기를 거의 살리지 못한 모양새가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