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가장 아름다운(?) 사퇴는 담판이든 여론조사든 경쟁 후에 

두 후보가 나란히 서서 감동적인 사퇴선언과 아름다운 포옹과 함께 지지선언 찐하게 해주고

사진좀 찍혀주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게 아닐까 싶네요.. 문측과 사전협의가 있었다면

이런저런 연출을 해주는게 패자로서의 도리겠죠.


직접적인 표현은 없었지만 안은 나름의 메시지를 보여줬다고 봅니다.

단일화 협상 실패보다는 사퇴를 선택했다는 그럴듯한 명분을 챙기면서

훗날을 기약하자라는게 아닐까 싶네요


여하튼 정신승리는 그만하고

맘편하게 진보후보 (희안하게 전부 여자네요) 투표해야 겠습니다.

정치인빠질 그만할라고 했는데 안철수빠였나 봅니다.

우울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