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62313


그러나 [박근혜 vs 문재인] vs [박근혜 vs 안철수여론조사 방안은 문재인 후보 쪽이 절충안을 낼 여지가 없을 뿐 아니라 무턱대고 양보하기에도 쉽지 않다지난 2002년에도 이러한 방안이 잠깐 거론됐다가 폐기된 것과 비슷한 이유이다.

무엇보다 이러한 가상대결방식에는 두 후보 지지층의 박근혜 역선택이 단일화의 승부를 가를 수 있기 때문이다즉 문재인 후보 지지층의 경우 [박근혜 vs 안철수양자대결에서 의도적으로 박근혜를 선택할 수 있으며 역으로 안철수 후보 지지층에선 [박근혜 vs 문재인양자대결에서 박근혜 역선택을 유도한다는 것이다.

... 중략


또 다른 문제점으로 안철수 후보 쪽이 지금까지 주장했던 야권후보 단일화 여론조사에서 박근혜 후보 지지층의 역선택’ 방지도 의미를 상실하게 된다는 것이다. [박근혜 vs 문재인] vs [박근혜 vs 안철수가상대결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표본추출해야 경쟁력 조사가 비로소 가능하기 때문이다.

양자 가상대결에서 박 후보 지지층을 뺀 조사로는 경쟁력을 비교할 수 없다따라서 박근혜 후보나 새누리당 지지층의 역선택’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어렵다많은 비율은 아니더라도 일부의 역선택도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훼손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또 야권단일후보는 야권지지층의 뜻을 가장 많이 담아내는 후보가 선택돼야 하나 가상대결 방안은 이를 어렵게 한다는 점이다실제 박근혜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문 후보나 안 후보 모두를 선택하는 야권지지층이 다수이다그러나 양자대결에서 두 후보 모두를 지지하는 층의 후보 선택권을 박탈한다는 것이다.





2002년 이회창 후보에 이길 수 있는 후보로 두 후보 중 누가 더 적합한가”라는 문항으로 조사해도 역선택이 나와서 노무현이 단일후보로 선출됐는데(다른 여러 이유가 있기도 하지만) 

양자대결 가상구도를 전제로 조사하면 당연히 역선택이 더많이 나오죠


박근혜 지지층 : 박/안-박, 박/문-문

문재인 지지층 : 박/안-박, 박/문-문


이렇게 지지할테니 안철수 지지층이 아무리 박/안-안, 박/문-박 이렇게 나온다 하더라도

문재인이 승리할 가능성이 매우 높죠... 안철수측은 이렇게 해야 본인한테 유리하다고 생각하나본데 큰 오산이죠


그리고 2002년 조사에서는 처음에 이회창 지지자의 답변은 버리고 노/정 지지층에서만 조사를 했고

최근 2주간 이회창 지지율의 평균보다 낮게 나오면 그 여론조사를 폐기한다는 조건을 달아 역선택 방지를 최소화했지만 지금 나오는 지지도 50 + 가상대결 50으로 나오면 박근혜 지지층이 필연적으로 여론조사에 개입할수 밖에 없는 구조고 결국 박근혜 지지층이 단일후보를 결정하게 되는 매우 아이러니컬한 상황이 벌어진다는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