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느끼는 건데, 문재인이 대인배니 뭐니 캠프에서 포장해논건 믿지도 않았지만

거기에 더불어 대인배는 커녕,  갑자기 화를 버럭내는 스타일인 '버럭' 문재인이 본 성격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건뭐 순전히 사진이나 영상에서 오는 제 개인적인 느낌일 뿐입니다만. 

만약 대통령되면 허구한날 대통령 '진노' 라는 기사를 접할것 같습니다. 

대통령이란 일이 그리 감정적으로 휘둘리면 안될 자릴텐데 말이죠.  (국민들이 무지 피곤해지죠)



--

그래서 돌부처 안철수에 더 호감이 간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