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를 보니 이건뭐 거 새누리빼고는 그냥 전방위적으로 까대는데
참담한건 딴게아니라 진보가 '미움의 대상'이 아닌 '조롱의 대상'으로 취급되고 있다는 겁니다.

사실 이런 '조롱의 대상'하면 때오르는게 예전 정사갤 리즈시절(?)인데
그때 정사갤에서 한나라당은 거의 코미디당 수준으로 까였었죠
그랬던게 지금 '장소는 일베' '대상은 민주당'으로 옮겨온거 같습니다.
지금 정사갤은 가끔 가보면 뭐 트위터 보다 글자수도 적고, 그나마 글자수의 대다수는 'ㅋㅋㅋㅋㅋ'더라구요
게시물을 클릭할 필요도 없고 그냥 제목이 내용자체인 경우가 대부분.
껍데기만 남았다고 해야하나...뭐 그렇습니다.
그때 정사갤이 수용하던 열혈남아들을 지금 일베가 수용하고있는 느낌인데

사실 이게 지금 진보가 증오의 대상으로 까이고 있으면 차라리 덜 참담할거에요
정말 못참아주겠는건 '조롱의 대상'으로 전락했다는건데
이걸 '아오 일베 병쉰들...'이러고 말수도없는게 실제로 답안나오게 빡구짓을 하는건 맞거든요

솔직히 총선에서 그 망신을 한번 당하고는 그래도 정신을 바짝차리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었는데
오늘 그 수준낮은 '대선백서'를 보고는 전혀. 지금도 그렇고 앞으로도 전혀 나아질 가능성은 아예 없는거 같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게 안철수한명이 거울의 역할을 해서 대오각성하게 만들수있는건가 싶기도 하고...

단순히 현재가 그지같은건 그럭저럭 참겠는데...
기댈수있는 사람이 없는채로 현재를 견뎌야하는건 참을수가 없죠.

곧 토론 시작하겠네요.
민주당이 안철수를 불쏘시개 취급했다죠?
진짜 안철수가 불쏘시개가 되어줬으면 합니다.
'조롱의 민주당'에서 '미움의 민주당'으로 승격(?)할수있는 불쏘시개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