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가 의도했건 하지 않았건, 그 사실과는 전혀 무관하게 “강남스타일 Gangnam Style”이라는 던져진 텍스트에서 우리가 긍정적으로 읽어낼 수 있는 것은 ‘새타이어 · 패러디 · 아이러니 · 패러독스’ 따위다. 이게 핵심이다. 이거 웬만한 식자들에겐 너무나 뻔한 얘기다. 그러나 이 진부한 얘기를 첫머리에 반복하는 까닭은 “강남스타일”(과 박노자)에 관해 한마디쯤 논하는 많은 사람들이 그 순간만큼은  ‘새타이어 · 패러디 · 아이러니 · 패러독스’의 기본 미덕을 까마득히 망각하기 때문이다. 즉 “강남스타일”의 풍자적 측면은 거론하면서 그 순간 자기자신은 풍자적 미덕을 거의 발휘할 줄 모른다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최근 화제를 불러일으킨 촘스키의 “MIT Gangnam Style” 찬조 출연도 그런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반골 지식인의 대명사 촘스키가 “싼티”가 줄줄 흐르는 대중음악, “가장 조잡하고 동물적인 자본주의적 욕망을” 그럴듯하게 포장한 “최저질의 세뇌제” 패러디 영상에 기꺼이 출연한 까닭은 ‘새타이어 · 패러디 · 아이러니 · 패러독스’의 미덕을 “강남스타일 Gangnam Style”이라는 텍스트에서 읽어냈기 때문이다. 촘스키 오빠는 좋은 게 좋다고 괜히 유행 따라 출연하는 무골호인 스타일은 전혀 아니다. 지식인으로서의 촘스키의 가장 본질적인 속성은 비판적 속성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한 작품이 ‘새타이어 · 패러디 · 아이러니 · 패러독스’ 같은 요소를 담고 있다는 것은 그 작품이 본질적으로 비판적 텍스트라는 것이다. 이런 공통적 요소가 겉보기에 전혀 이질적인 두 극이 서로 통한 까닭이다.

 

만약에 ‘포스트모던’스러운 좌파 지식인 슬라보예 지젝(Slavoj Žižek, 슬라보이 지제크)이 “강남스타일”이라는 텍스트를 분석한다면, 아주 재미난 글이 나올 것이다. 슬라보예 지젝(의 이론)의 본질적 속성은 극과 극이 맞부딪쳐 일으키는 충돌과 긴장과 갈등의 국면들, 그때 빚어지는 핵분열 혹은 핵융합의 산물들을 주로 탐구하는 분석적 속성이라 말할 수 있다. 예컨대 관념론↔유물론 따위처럼 그의 이론에는 항상 대립항들이 따라다닌다. 그의 철학/이론의 핵심이다. 이런 핵심적 요소가 “강남스타일” 자체에 내재돼 있고, 나아가서 “강남스타일”을 둘러싼 논쟁의 판세 속에도 극과 극의 대립적 구도가 뚜렷하게 형성되고 있는 판국이다. 따라서 이런 최적의 (변증법적) 대립항들을 풍부히 내포하고 있는 동시에 세계적인 문화 현상(Gangnam Style Phenomenon)까지 만들어내고 있는 흥미만점의 텍스트 “강남스타일”에 대해서 논평하지 않는 문화비평가 지젝은 자신의 직무를 유기하는 것일 것이다.^^

 

박노자의 비판글 「강남스타일’, 최저질의 세뇌제」는 위와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나는 박노자가 이 비판글에서 좌파 지식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정말 충실하게 잘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물론 비판의 세부 사항에서는 남종석 님, 이덕하 님 같은 분들이 지적했듯이 남한의 사회 현실을 약간은 오독한 부분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은 비판의 대의를 무산시킬 만한 것이 전혀 아니라서 그다지 문제될 것이 없다고 본다.) 그러나 박노자 비판자들은 박노자의 인식이 시대착오적이고 황당하다며 아주 정색을 하고 진지한 반론을 조목조목 늘어놓고 있는데, 다름 아닌 “강남스타일” 자체의 풍자적 시각으로 바라보면 오히려 그 반박글들이 더 우스꽝스럽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즉 박노자 비판자들은 박노자가 “강남스타일”의 풍자적/패러디적 요소를 간과하고/무시하고 현실성 없는 극좌적 이데올로기의 잣대로 완전히 오독하고 있다고 강력 비판하고 있는데, 오히려 그런 비판 자체가 풍자적/패러디적 여유를 망각하고 곧이곧대로 역비판하고 있다는 점에서 역설적으로 더 우스꽝스럽기 짝이 없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비판자들은 “강남스타일”의 자본주의/물신주의에 대한 풍자적/패러디적 요소를 박노자 비판의 주요 논거로 거론하고 있지만, 정작 자신들은 풍자적/패러디적 컨텍스트의 맥락에서 완전히 이탈해 있다는 것이다. 이것을 반대쪽에서 말하자면, 박노자의 일견 극좌파적인(?) “강남스타일” 비판은 “강남스타일”이 생성시킨 하나의 컨텍스트 세계에서는 그 비판적 적실성이 아주 유효하다는 것이다. 즉 풍자적 요소를 거의 고려하지 않고/혹은 의도적으로 무시하고 진보좌파의 전복적이고 반체제적인 자본주의 비판을 내세우고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박노자의 글이 더 풍자적이라는 역설이 성립한다는 것이다. 극과 극은 상통한다. 이런 풍자의 컨텍스트를 망각하고 딴엔 진지하고 진중한 정면 비판을 훈계하듯 조목조목 늘어놓는 논자들이 어찌 더 우스꽝스럽지 않을 수 있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