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소원은 삿갓님과 같은 유사인종주의자와 같이 징계받는 것이니 언제 짤릴지 모르는 데요.

난 친노가 망하는 거 원치 않습니다.
친노든 안철수든 대구경북과 분리되어서 새로운 보수를 지향하든, 진보를 지향하든 부울경에서 새누리에 필적하는 지지세를 얻어야 새누리의 거대세력을 제압하는 거라고 봅니다.
친노의 진보사칭이 혐오스럽지 그 정치세력의 성장은 원하고 있습니다.

친노가 민주계와 분리되어, 죽이 되던 밥이되던 독자생존하는 걸 원하지, 소멸자체는 원하지 않습니다.

안철수가 닝구의 희망으로 떠오르는 데.
한번 짚고 넘어갈 게 있습니다.
안철수 초창기 친구가 박경철 윤여준입니다.
송호창, 김성식은 요즘 친구고요.

이 친구들이 호남차별론에 고민의식. 아니 문제다라는 인식조차 있을까요?
전 없다고 봅니다.
안철수와 친노가 지역이 겹치고 야당의 주류가 친노가 그렇지.
안철수 고향이 친노와 다르고, 야당의 주류가 친노가 아닌 민주계라면 안철수가 반노의 기치를 이처럼 높있을 수있다고 보시나요?

개인적으론 아니다고 봅니다.

안철수를 지지하는 닝구라면 이점도 명백히 생각해야 나중에 뒷퉁수 안맞는 다고 봅니다.

그러고.
저처럼 박근혜에 호의적인 닝구들이 늘고 있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박근혜 자체는 모르지만 박근혜의 주류세력은.

반노가 필요해서 닝구나 호남을 안까고 있지.
그 기본적 생각은 호남 빨갱이라는 유전적 dna가 기본인 세력입니다.

정치적 필요에서 지지는 모르지만.
박근혜 세력의 본질은 절대로 잊지 말아야 한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