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안철수 기자회견으로 자신의 스탠스를 반한누리 임과 동시에 '반친노' 임을 확실히 밝힌거라 보이네요.
(새로운 당을 명분을 확실하게 구축해가고 있는듯)

이로써 안철수를 지지할 명분이 확실하게 된듯 합니다. 

저렇게 혼자서 거대한 두 정치세력과 싸우는걸 보니 좀 안쓰럽기도 하네요. 

여기 아크로의 친노혐오분들도 거의 10년을 마음 썩히고 계실텐데, 안철수가 저리 혼자서 싸워주니 안캠프에 음료수라도 돌려야 하는건 아닌지요.ㅎ


근데 각종 싸이트에 어제부터 난무하는 안두환, 안깡패, 안여자, 안명박 등등의 욕질을 보니 오히려 내가 주요여론과 동떨어진듯 사고를 하고있나 하는 염려도 드는군요.  하도 저런 얘기가 난무하니 나혼자 동떨어진듯한 느낌도 들고. 저는 보통의 생활에선 직접적으로 사람들과 얘기할 기회가 없어서 인터넷으로만 분위기를 접할수 있어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