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이 식민지 시대의 조선 사람을 부를 때는 조센징이라고 불렀다. 일본어로 '인(人)'을 '징(じん)'이라고 부르는데 조센징의 한자 표기인 조선인(朝鮮人)을 표기를 조센징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그런데 조선인(조선인)을 다르게 부르는 경우가 있다. 그 것은 바로 똑같은 조선인이지만 조선 사람(ちょうせんのひと)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어느 쪽이든 표기법으로는 조선인((朝鮮人)이지만 '인(人)'을 음독으로 읽을 때는 '징' 훈독으로 읽을 때는 '히토(ひと)'가 되는 것이다. 그리고 '히토(ひと)'라고 부를 때는 소유의 뜻인 ~の(노)를 붙여서 읽는다. 그런데 조센징은 일본인이 조선 사람들을 비하할 때 쓰는 표현이고 조선 사람(조선노 히토)는 비하의 뜻이 없다.


이런 표현은 한국이 독립한 후에도 한국인을 '한국인(かんこくじん)'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한국 사람(かんこくのひと)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런데 한국인을 어느 쪽으로 부르던 비하의 뜻은 없이 공문서는 물론 일상 대화에서도 많이 쓴다.


자. 똑같은 한자 표기에서 사람(人)을 음독으로 칭하느냐 또는 훈독으로 칭하느냐에 따라 '차별 여부가 일정해야 하는데' 조센징으로 부르면 차별이고 간꼬꾸징으로 부르면 차별이 아니다. 당연히(?) 일본인에게는 일본인(にほんじん)과 일본 사람(にほんのひと) 어느 쪽으로 불러도 차별의 의미는 없다. 물론, 격식의 차이는 좀 있을지언정.



이러한 일본의 조선인 비하 표현으로는 '내지인(內地人)'이라는 표현이 있다. 내지인의 원래 우리 뜻은 '고향에 나서 쭉 고향에 사는 사람'이라는 뜻인데 일본이 조선 강점을 하면서 일본인을 본토인 그리고 조선인을 내지인이라고 '행정 편의 상' 구분해서 사용하였다. 그런데 민족 차별 및 탄압의 기제로 본토인=일등 국민, 내지인=이등 국민로의 인식을 조장하였으며 이등 국민은 아무리 똑똑해도 일등 국민이 될 수 없었으며 따라서 관계나 정계에서 '출세'는 하늘의 별따기보다 힘들었다. 친일파들의 친일 행위는 결국 이등 국민에서 일등 국민으로 신분상승을 위한 몸부림이었으며 일제 당시 이런 신분상승의 미끼로 친일파들이 더욱 악랄한 행위를 하도록 유도한 '아픈 역사'가 있다.



비슷한 표현이 영어에도 있다. 흑인을 칭하는 정식 명칭은 (the Black)이지만 우리 말로 '깜둥이'라고 비하의 표현인 nigger가 있고 nigger에서 그나마 순화된(여전히 차별적 단어이지만) negro라는 표현이 많이 쓰인다.(로 알고 있다.) negro라는 의미는 '아프리카 흑인'을 의미하는데 지구 상에서 '아프리카' 이외에 흑인이 있던가?


결국, 내지인이나 nigger(또는 negro)는 '출신지를 가지고' 출신지를 비하, 차별하는 의도로 쓰이고 있다.



이런 출신지를 가지고 비하하는 행위는 현대 한국에서도 전통을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그 것은 바로 전라도를 '발음나는대로' 적은' '절라도'라는 표현이다. 마침, 전라도의 정신적인 지주라고 할 수 있는 DJ가 다린 한쪽이 불편한 것을 회화화 시켜 전라도를 절라도라고 적으면서 특정 지역을 차별, 비하하는 용어로 활용하는 것으로 인터넷에서는 '성업' 중이다.



이런 맥락에서 본다면 홍어X은 최소한 DJ가 집권하기 전까지는 차별적인 용어가 아니었다. 홍어X은 문학작품에서도 간간히 나오고 TV 드라마에서도 가끔 나올 정도로 특정 지역을 차별하기 위한 것이 아니었다. 특히, 홍어X은 김장김치를 담그는데 필수 재료 아니었던가?


그리고 홍어X은 DJ가 집권하고 인터넷이 일상화되면서 '홍어'와 함께 특정 지역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런 판단에서 본다면 김태호의 홍어X 발언은 우선 참 부적절한 표현이라는 것이 첫번째, 그리고 '최선의 선의로 해석하여' 그런 홍어X의 사용 용도가 바뀌었다는 것을 몰랐다고 하더라도(솔직히 몰랐을리는 없다는 판단이지만) 부적절한 표현임에는 이론의 여지가 없다.



물론, 이 김태호의 발언은 '미필적 고의'에 해당할 수도 있다. 그런데 화가 나서 '길거리에 버려진' 깡통을 찼는데 그 깡통이 휙 날라가서 길가는 행인을 다치게 했다면 그 깡통을 찬 행위가 비록 미필적 고의였을지언정 민,형사상의 무한 책임을 지는 것이 맞다. 단지, '미필적 고의'라는 점이 참작이 되겠지만 미필적 고의의 경우에 그 대상이 불특정 다수일 때는 형사법상 더 큰 형사적 처벌을 받도록 규정되어 있으니 '미필적 고의'라고 해서 법적 책임이 고의성으로 판명되는 경우보다 반드시 가벼운 것은 아니다.


특히, 김태호의 발언이 '윤리적인 부분'에서 더욱 중요한 정치 분야라는 측면에서 그리고 그 것은 비록 호남인이라고 특정되었지만 호남인의 뜻이 100% 일치하지는 않는다는 측면에서 호남인에 대한 '불특정 다수에 대한 미필적 책임'을 지는 것으로 비록 민형사상의 법적 책임을 없을지언정 미필적 고의라고 변명하는 것은 치졸한 행위이다. 그냥, 산뜻하게 '잘못했다'라고 시인하는게 낫다.



그나저나 김태호............. 새누리당 소속이지만 노무현 묘소에서 절하는 모습을 보고 좀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많이 저질스러운 것 같다. 똥통에 빠지면 똥과 똑같이 되버리나? 유유상종이니 근묵자흑이라는 고사성어가 그냥 있는게 아니라는 생각을 다시 해본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