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news_seq_no=1258401

 역시 갈수록 안철수는 무소속의 한계를 여지없이 드러내고 있습니다. 
 그동안 안철수가 어필했던것이 문재인보다 대 박근혜 경쟁력이 높다는 점이었는데
이것도 갈수록 격차가 줄어들면서 거의 엇비슷하게 문재인이나 안철수나 엇비슷하게 여론조사에서
수렴되가고 있는 상황이죠.
 
 이미 리얼미터나 리서치뷰, 한국갤럽은 말할것도 없고 이번에 한길리서치에서도 야권후보 적합도로 하든
경쟁력으로 하든 일정한 흐름은 문재인이 치고 나오고 안철수는 하락하면서 거의 대부분에서 문재인이
앞서나가는 흐름이죠. 
 박근혜 지지자를 제외한 조사에서도 문재인이 치고 나오면서 박근혜를 앞선다는 조사가 최근들어 속속들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죠.

 안철수가 특정계파의 패권주의는 타도되어야한다고 했다가 민주당과 단일화를 공언한 이후 더욱 더 이런
경향이 두드러지고 있는데 지난 2002년 때 정몽준이 여론조사에서 앞섰다가 정체되어가는 흐름이었고
노무현이 결국 이겼던것과 마치 흡사한 흐름입니다. 이대로 안철수가 특별한 모멘텀을 만들지 못한다면
2002년의 재판이 될 가능성이 높죠.

사실 안철수가 무소속으로 제1야당인 수권정당인 민주당 후보를 꺽기가 갈수록 어려울것이라는건
충분히 예상할수 있었던거죠.
 지금 안철수가 다자구도에서 문재인한테 약간 앞서거나 혹은 엇비슷한 지지율이라도 안철수 지지층은
따지고 보면 그 견고함이 떨어지고 허수가 많아요.
 안철수 지지율의 대략 절반정도는 친민주당 성향이지만 안철수가 박근혜경쟁력이 높으니 새누리당집권을
저지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지지했던 층이라 볼수 있는데 단일화 이후 갈수록 민주당 주자인 문재인에게
다시 조금씩 이동하는 조짐이 보이고 거기다 새누리당도 싫고 민주당도 별로라고 생각하는 일명 무당파층들은
정치혐오증으로 인해 정치에 관심이 상대적으로 적거나 투표율이 높지 않은 층이죠.

 그리고 사실 무당파층이라도 따지고 들어가면 말로는 새누리당 민주당 다 싫다해도 막상 투표할때 보면
기존의 투표행태를 반복하는 경우가 많죠. 지금이야 이명박 정권하이기 때문에 무당파층도 민주당보단
새누리당에 더 못마땅해하는 층들이 많고요.
 안철수 지지층은 강고하지도 못하고 거기다 무소속의 한계상 갈수록 국정운영의 불안정성에 대한 우려로
박근혜나 문재인쪽으로 갈릴 가능성이 높고 실제 지금 여론조사의 흐름이 그렇습니다.

 사실 이번 대선의 승부처가 될 PK, 충청, 강원 등 지방쪽을 놓고봐도 안철수가 문재인보다 뚜렷한 우위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데 안철수, 문재인 둘다 PK 부산 출신이라고 말은 하지만 문재인은 지금 부산의 국회의원
이기도 하고 이전부터 부산에서 활동하고 노무현정권하의 2인자라는 이미지가 있지만 안철수는 그냥 출신만
부산인 외지인이죠. 실제 여론조사기관도 PK 경쟁력은 별 차이가 없고 새누리 여의도 연구소 조사에서도
문재인 지지율이 더 높게 나온다라는 말도 있더군요.
 그리고 강원도 같은 경우도 노무현정권하에서 이광재가 신경을 썼기 때문에 딱히 인철수가 문재인보다 높은
지지율 나오는것도 아니고 충청도 세종시건설의 뿌리가 노무현이기 때문에 문재인에 대한 비토가 심한건
아니고. 이들 지역에서 안철수가 문재인을 압도하거나 그런게 아니라 오히려 더 낮게 나오거나 비슷한 경우가
많은데. 

 안철수는 사실 서울을 비롯해서 수도권쪽과 대학생을 비롯한 20대가 주력 지지층인데. 2002년 노무현정권 탄생의
주역이자 가장 진보적이라고 평가받는 현 30대에서는 문재인이 꿀리지 않고 거기다 20대는 투표율도 가장 높지않은
세대기도 하고....  안철수 지지율은 사실 허수가 많이 낀거죠.
 지금상황에서 갈수록 안철수가 문재인을 꺽기는 더더욱 어려울거라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