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 등록금부터해서 반값이란 말이 사기용 단어로는 아주 쌔끈한가 보네요.

"반값 선거비용."
법정선거비용이 있는데 뭔 대단한거라고 반값선거비용을 모두가 협의해서 실행하는것이
정치개혁이라고 떠벌리는지 모르겠군요.

할라면 걍 혼자 하면 그만인것을요.

국민한테 세금 덜 써서 아껴주겠다라는 포퓰리즘적 마인드가 국회의원 감축부터 해서 아주 정치개혁의 핵심인양
혼자 망상에 빠져서 허당질을 치고 있는데요.

국민들 그러케 쪼잔하지 않네요..안촬스씨.

법정한도 내에서 선거비용으로 맘껏 원껏 써도 몰개혁이니 뭐니 아무도 뭐라 안하거든요.

강지원같은 후보보다 그래봐야 돈 더 많이 쓸거면서 느닷없이 반값선거비용하자고 동네방네 떠드는지 모르겠어요.

반값을 쓰던 반의 반값을 쓰던 혼자서 하세요.
그리고 난중에 자랑하세요..남들보다 반밖에 안썼다라고..

그럼 강지원같은 후보들이 그럴껍니다.

"놀고 자빠졌다고.."
"나는 촬스 니가 쓴것의 반의반의반도 안썼다래나 뭐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