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에서는 분명 옳고 그름이 있다. 가해자와 피해자가 있다. 대한민국 지역주의 역사에서 가해자는 영남이었고 피해자는 호남이었다. 이것을 부정하면 얘기가 성립하지 않는다. 영남은 정치, 경제 권력을 독식했으며 그 과정에서 호남을 희생양 삼아 다른 지역의 불만을 달랬다. 이런 사회문화적 희생양 만들기는 5.18로 절정을 이뤘다. 한 지역이 다른 지역을 소외시키고 괴롭히고 죽여버렸다. 명백하게 흑백이 갈리는 역사다. 올바른 정치 세력이라면 이 옳고 그름의 문제에 대해 반드시 따지고 넘어가야 한다. 그리고 가능한 방법을 동원해 청산해야 한다.

친노는 정의를 말한다. 개혁을 말한다. 지역주의 청산을 트레이드 마크로 내세운다. 그런데 희한하게도 지역을 둘러싸고 벌어진 이 명백한 흑백의 역사를 따져 묻기 싫어한다. 문제의 영역을 지역갈등, 지역정당의 차원에만 고정시킨다. 영남이 지금도 정치 경제 패권을 가져가는 것, 권력을 부당하게 독식하는 것, 호남을 여전히 차별하는 것은 전혀 지적이 없고 오로지 지역갈등, 지역정당의 문제만을 표피적이고 두루뭉실하게 비판하면서 호남 민주당에게만 똥물을 끼얹는다.

지역갈등이 생기고 지역 독점 정당 구조가 생긴것은 영남이 애초에 호남을 탄압하고 괴롭혔기 때문이다. 호남은 영남의 탄압에 대응해 살기 위해 뭉쳤다. 뭉쳐도 영남처럼 불법적으로 나쁜짓을 하고 사람 죽인게 아니라 민주적 방법에 따라 투표하고 당 만들었다. 따라서 지역갈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그 원인이 되는 영냠패권 문제에 대한 청산이 필요하다.

그런데 친노는 원인에 대한 분석은 없이 오로지 지역갈등 그 자체만을 비판한다. 피해자, 약자의 살기 위한 정치 연대를 지역갈등이라는 평면에서 비판하니 그 원인이 된 부당한 탄압의 문제는 덮여지고 영남패권에게는 면죄부가 주어진다. 지역갈등이라는 면만 부각되니 갈등의 두 당사자에게 동일한 비판이 가해지고 갈등의 원인 부분에서 논의되어야 할 영남의 책임은 드러나지 않는다. 피해자만 두들겨 맞고 가해자는 느긋하다.

물론 친노가 내세우는 부분중에 정당한 것도 분명 있다. 민주당이 호남에만 기반을 둔 개인 중심의 토호당이 되는 것 보다는 보편적 가치를 지향하는 전국 정당이 되어야 한다는 것은 당연한 얘기다. 그런데 원래 부터 민주당은 전국 정당을 목표로 했다. 호남을 기반으로 옛 신민당의 적통을 이어 받아 보편적 개혁의 가치를 내세워 전국적 지지를 얻는 것이 민주당의 기본 전략이었다. 그리고 이것은 98년 대선, 00년 총선까지 비교적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 민주당은 그 전의 공화당, 민정당, 민자당 처럼 지지지역(영남)의 이익을 패권적으로 추구하지 않았다. 호남의 고위공직자 비율이 높아지고 투자가 늘어난건 사실이지만 그것은 그동안 소외되어온 것에 대한 보상이었지 정권 차원의 지역 특혜가 아니었다(이걸 부정하면 진짜 양심 없는거다).

그럼 친노가 이런 민주당에게 탈지역을 요청한것은 도데체 어떤 의미를 갖는가? 그들은 단순한 전국정당이 아닌,  "탈호남 전국 정당"을 원한 것이었다. 그들은 패권적이고 부당한 지역정당(한나라당)과, 역사적 특수성으로 인해 지역과 연계를 갖게된 지역정당(민주당)을 구별하지 않았다. 지역과의 연계성 자체가 지역정당으로서 나쁜 어떤 것이라는 얘기다. 그리고 이 주장의 밑바탕에는 상도동계가 중심이 되 민주당의 헤게모니를 장악한뒤 탈호남 작업으로 영남의 지지를 얻고자 하는 분파적 계산이 깔려 있었다. 나는 이 상도동 분파주의야 말로 친노의 정체성을 규명하는 가장 본질적인 개념이라고 생각한다.

그들은 자신들의 상도동 분파주의를 보편적 개혁주의로 포장해 호남 정치의 정당성을 파괴하고 민주당을 장악한뒤 친영남 정치를 구가하고자 했다. 영남에서 민주정당을 하고 싶다면 자기들끼리 그렇게 하면 된다. 영남에서 정당도 만들고 시민운동도 하면 된다. 그런데 그들은 전국정당론이라는 당위를 내세워 호남 민주당으로 쳐들어가 과실을 쏙 빼먹은뒤, 호남 정치의 정당성을 도륙하여 그 시체를 들고 영남에 가 수급을 바쳤다. 전국정당론을 가지고 약자이자 피해자인 호남의 불가피한 연대는 박살내었으면서, 정작 강자의 불의한 연대에는 손을 내밀고 굴종했다. 도덕과 윤리의 완벽한 반전(反轉)이다. 나는 이제껏 남한 정치사에서 이만큼 흉악한 짓은 본적이 없다. 더 기가막힌것은, 이 흉악한 짓에 대해 호남은 할수 없이 지지를 보냈다는 것이다. 정말이지 호남사람들은 정치의 면에 있어서는 거의 예수나 부처급이 된것이 아닌가 싶다. 그것은 민주당이 탈호남을 하던 말던 어쨋든 호남을 죽인 한나라당만 아니면 된다는 눈물나는 대국주의에 기반을 둔 것이었다. 그런데 친노들은 이런 호남에 대해 감사해하기는 커녕 오히려 왜 자기들을 뽑냐며, 그것도 지역주의니 잘못된 것이라고 날뛰었다. 이쯤되면 이들이 사람이 맞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이 흉악한 마키아벨리즘은, 처절히 실패했다. 마키아벨리즘이었는데, 실제 효과가 없었던 것이다. 효과 없는 마키아벨리즘. 이것만큼 우스꽝스러운게 세상에 있을까?

이것이 지난 2003~2005년에 있었던 비극의 일이다. 그런데 이 집단들이 또다시 그때의 일을 반복하려고 한다. 유시민이 또 준동을 시작했다. 천호선이 옆에서 변죽을 울린다. 어디한번 그 사기질이 또 성공하나 지켜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