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죽도록 맞아보신 적 있으신가요? 아니면 혹시 죽도록 패보신 적 있으신가요?


 

뭐, 저는 범생이라......... 죽도록 맞아본 일도 없고(정말? ^^) 죽도록 패본 일도 없었지만(정말?^^)  맞은데 또 맞아본 적은 있습니다.

우이씨..... 맞은데 또 맞으면 무지 아프더라고요.


"야,이 인간아 치사하게 때린데 또 때리냐? 너도 한번 맞은데 또 맞아봐"


 

철없던 학창 시절, 친구들 중 하나가 '조폭놀이'하자고 해서 학교 옥상으로 올라가 서로 '원타치 빵'을 했죠. 일곱명에서 가위바위보로 순번을 정한 다음에 1번 --> 2번 --> .... 7번 --> 1번....식으로요. 얼굴 등 표시가 나는 부분이나 잘못 맞으면 골로 간다는 급소를 제외하고 자기가 때리고 싶은데 때리는거죠.

 

두어 순번 돌았나? 맞은 친구가 맞은데를 또 맞았다며 오만상을 찡그리더니 자기를 때린 순번의 친구에게 달려들더군요. 그리고 난투극.... 그 과정에서 몇 대 얻어터졌는데 정말 맞은데 또 맞으니까 무지 아프더라고요.



뭐, 일종의 한계고통체감의 역법칙(the inverse-law of diminishing marginal torture)입니다. 경제 용어로 한계효용체감의 법칙(the law of diminishing marginal utility)를 '한그루 식으로' 즉흥적으로 만든 용어인데 일반적으로 한계효용의 법칙은 다 아시다시피 재화소비를 할 때 첫번째 일단위를 소비할 때의 효용의 크기에 비해 두번째 이후의 일단위를 소비할 때의 효용의 크기는 점점 줄어든다는 법칙이죠.


 

그에 비하여 한계고통체감의 역법칙은 '맞을수록 아픈 것이 덜하다'는게 아니라 바로 '맞은데 또 맞으면 더 아픈 물리적 현상'을 '한계(marginal)'의 용어를 써서 만든 것입니다.





 

그런데 '맞은데 또 맞으면 더 아픈 물리적 현상'은 그 맞은데를 계속 맞다보면 점점 아픔이 사라지죠. 제가 뭐, 군대에서는 빳다는 맞아보지 않았지만 빳다 맞아본 동기들이나 군전역한 분들 이야기는 엉덩이 계속 맞으면 나중에 '피가 터져 나와도' 아프지 않다고 하더군요. 뭐, 하긴. 학교 선생님에게 엉덩이 얻어터질 때나 아버님에게 회초리로 맞을 때 보면 처음 대여섯대까지는 '맞은데 또 맞으면 더 아프지만' 그 이후로는 아픔조차 느끼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맞은데 또 맞으면 더 아픈 한계고통체감의 역법칙(the inverse-law of diminishing marginal torture)이 처음에는 적용되다가 그 다음에는 맞아도 덜아픈 한계고통체감의 법칙(the law of diminishing marginal torture)이 적용된다는 것이죠.


 


아, 선생님이나 아버님에게 얼마나 맞았길래 한계고통 체감의 역법칙이며 한계고통체감의 법칙을 느꼈냐고요? 알려고 하지 마세요. 알면  다치니까요. ^^


 


 

2. 지금 아크로에서 벌어지는 이명박 공과에 대한 논란은 바로 이런 한계고통 체감의 역법칙을 느껴서 '맞을수록 아픈 상태'였다가 한계고통체감의 법칙으로 바뀌면서 '맞으면서 별로 아프지 않게 변한 상태'이기 때문에 나름대로 후한 점수들을 주시는 것 같습니다.


 

즉, YS 이후로 네번에 걸친 대통령 취임 직전에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는 '대선에서의 득표율과 관계없이' 90%를 상회했으며 '새 대통령에게 바란다' 1위는 (기억에 의하여 구술한다면) YS 때의 '정치개혁'을 제외하고는 역시 일관되게 '경제문제'였습니다.


 

그러나 사실이건 사실이 아니건 국민들이 체감하는 역대 대통령의 경제분야 성적표, 특히 민생부야 성적표는 형편이 없었습니다. DJ에게 느낀희망고문(Torture of Hole)에 의한 절망이 아픔으로 바뀌었다가 노무현에게 느낀 것은 맞은데 또 맞아서 아픔이 배가가 되었다가 이명박 정권에 이르러서도 맞은데 또 맞았지만 이미 단련이 되어서 아픔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지 싶습니다.

 

즉, 노무현 정권 때는 '맞은데 또 맞아 더 아픈'  한계고통 체감의 역법칙이 적용되었다가  이명박 정권에서는 '맞은데 또 맞아도 맞은만큼 아프지 않는' 한계고통 체감의 법칙이 적용이 되었다는 것이죠.


 

 


 

이런 법칙이 적용되는 이유는 바로 메이져 신문인 조중동의 편파적인 정권에 대한 보도 태도 때문이 첫번째 이유일 것입니다.


 

두번째 이유는 한겨레를 위시한 마이너 신문들의 역시 부당한 보도 태도가 역으로 작용한 이유일 것입니다.


 

세번째 이유는 노무현 정권은 민주주의 정권이 아니라 시민독재정권이기 때문입니다.


 

예를 하나 들어볼까요?


 

이명박 정권 당시 논란이 되었던 '영어몰입학습제도'.


 

그거 분명히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비판의 포인트는 '국사시간에조차 영어로 수업한다는 몰이성적 태도'이지 '제도 자체가 문제되지는 않는다는 것입니다'. 최소한 현실적으로는. 왜?


 

이미 노무현 정권에서는 부천의 한 학교 그리고 강원도의 한 학교를 '영어몰입학습제도'를 시범적으로 운용 중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런 사실은 모르는 채 노빠들은 영어몰입학습제도 자체를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한마디로 '착한 FTA와 나쁜 FTA'에 대한 이중잣대가 '착한 영어몰입교육과 나쁜 영어몰입교육'에도 적용되며 이런 '착한, 나쁜 시리즈'는 '수도물 민영화', '공기업 민영화' 등 조중동을 능가하는 이중잣대들을 노빠들이 노무현 정권 당시는 물론 이명박 정권 들어서도 발휘한데 따른 염증 때문일 것입니다.


 


 

이명박 정권의 실정에 대하여 얼마나 더 쓸지 모르겠습니다만 이명박 정권의 성적표는 이렇습니다.(노무현 정권의 성적표도 비슷합니다만)


 

국어 ---- 가

수학 ---- 가

사회 --- 가

물리 --- 가

화학 --- 가

상업 --- 가

외국어 -- 가


 

체육 --- 미


 

이런 성적표를 보고 '이거, 너무 체육에만 집중하는거 아냐?'라는 우스개가 생각나게 하는게 지금 아크로의 분위기라는 것입니다.

외환위기..... 국방.... 경제.... 정치.... 등등..... 어느 하나도 정말 괜찮다...라고 봐줄만한 구석이 없는게 바로 이명박 정권입니다.


 

연평도 사태 아시지요? 그게 왜 발생했는지 아십니까? 물론, 민간에 폭격한 북한의 작태에 대하여 저는 더 이상 북한에 대한 일말의 기대를 접었습니다만 북한의 작태와 관계없이 연평도 사건........... 불과 며칠 전에는 '수원에서 훈련한다는 공지'가 미군의 주문으로 간단하게 북한에도 자극적인 NLL 부근으로 훈련 장소가 바뀌었기 때문입니다.


 

평생을 사기로 점철한 이명박........................ 정권이 얼마나 한심한지 밝히는 작업을 계속할지 모르겠습니다만 여러분이 아시는 것과는 엄청난 괴리가 있다는 것입니다. 통화위기 극복이요? 통화 스와핑 체결 당시 환율이 정점이었습니다. '하필'이면 말입니다. 그걸 두고 잘했다.........? 그냥 웃어 드리지요.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