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그냥, 노무현은 까고 이명박은 상대적으로 돋보이게 해서 반노전선을 구축하는 것이라면 뭐, '착한 집값, 나쁜 집값'하면서 풋~하고 웃고 넘어가겠는데 만일 정말 인식이 그렇다면 좀 심각하지요.>



일단 퀴즈 하나

문) 세계에서 가장 두꺼운 책 두권은?

답) 대한민국의 교육대'책'과 부동산 대'책'


뭐, 이미 언급했듯 


1) 우리나라 부의 구조가 선진국인 미국이나 일본처럼 부동산:동산=3:7 정도가 아니라 부동산:동산=7:3이었다가 이명박 정권 후반기 들어서 8:2로 심화되었는데 어쨌든, 부의 구조가 기형적인 것을 넘어선 상태에서 일본처럼 단지 '잃어버린 10년/20년'이 아니라 '잃어버린 대한민국'이 될 상황이라는 점,


2) 우리나라 산업구조에서 GDP 대비 건설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30%에 육박하는 상황이고


3) 우리나라 실업률이 안정적인 이유가(물론, 이건 통계조작에 의한 것이지만, 어쨌든) 농수산업에 종사하는 비율이 선진국보다 높아 '일종의 사회안전망' 역할을 하는 현실에서 불경기 하에서 실업률을 안정적으로 가지고 가는 가장 편리한 방법이 건설업종이라는 측면



뭐, 이 세가지를 감안하면 별 뾰족한 수가 없을 수도 있는데 문제는 '진실을 알리지 않고' 부동산 폭탄 돌리기를 하고 있다는 말씀. 한마디로 현대건설 아작내놓고 책임회피하려고 분식회계로 장부 맞추어 놓은 다음 CEO 퇴임을 한 전형적인, 일생을 사기꾼으로 살았다는 것입니다.


2011년 기준으로 주택담보 대출자 중 원금을 갚지 못하고 이자만 내는 비율이 80%에 이르렀고 올해 원금대출상환 대상자 중 만기를 유예한 비율이 3%에 육박. 8월달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방송된 내용 중 부동산 가격이 이명박 재임 중 3% 올랐다고 하는데 분석해드리죠.



아래 그림은 한국은행과 대신증권에서 발표한 김대중 정권, 노무현 정권 그리고 이명박 정권에서의 부동산 가격 증감'율'입니다.

대출 원금 누계.gif


위 그래프만 보면 김대중 정권 때 가장 많이 올랐고 현 정권에서는 가장 적게 오른 것처럼 보일겁니다. 실제 기사에서도 그렇게 떠들고 있는데 이런.... 그러니 한국 통계가 개판 오분 전이라는 것입니다. 통계 자체도 그렇지만 통계를 해석한 기사도 웃기는 이야기입니다.


자, 98년의 부동산 가격을 1로 놓고 연도별 증감율에 따른 실제 부동산 가격의 등락을 아래에 올립니다.

부동산 증감액.gif



위의 증감액 차이를 보기 좋게 그래프로 그립니다.

부동산 증감액-그래프.gif

보이시죠? 부동산 가격 증감율은 적어 보이지만 실제 금액 차이는 엄청나다는거? 왜 그럴까요? 간단해요. 100원의 3%와 만원의 3%의 차이입니다.


손석희 시선집중에서 공식 발표는 이명박 정권 동안 3%의 부동산 가격이 올랐다....인데 집값 하락이라니요. 어디 안드로메다 갔다오셨나요?(저 그래프로는 2008년부터 2011년까지 9%가 오른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사실, 집값 폭등의 원인제공자는 DJ입니다. DJ는 시장개입을 최소한으로 했기 때문에 집값 폭등(상대적으로 낮은 부동산 가격 때문에 상승률은 높았지만 상승 금액은 적었지요)의 불씨를 앉게 된겁니다. 우리나라 GDP의 연간 소득이 DJ정권 때와 노무현 정권 때 높아졌지요?


그 것도 나중에 분석해드리겠지만(maybe) 어쨌든 소득이 높아져서 집에 대한 수요가 커진 상태인데 DJ는 물론 노무현도 시장개입을 적극적으로 하지 않았습니다. 반면에 하루가 멀다하고 시장개입을 한 이명박...... 에휴~ 말을 말아야지요.


어쨌든, 우리나라 부의 구조와 국가 산업구조를 볼 때 좋던 싫던 부동산 가격의 급락=나라경제 파탄이 되겠지만 그걸 감안해도 한마디로 '설거지 시키려고 대통령 시켰더니 설거지는 하지 않고 남탓만 하거나' 설거지는 안하고 접시만 잔뜩 깨뜨렸다'입니다.


남탓의 강도 

노무현 > 이명박 > 김대중



그나저나 이명박 정권이 선방했다.......................... ㅋㅋㅋ


 예. 인정해 드릴께요. 그렇다면 전두환 때가 가장 살기 좋았다....라는 '헛소리'도 '팩트'가 되는군요. 


원, 코메디도 좀 정도껏들 하세요. 보는 사람 민망하니까.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