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에서 롬니가 당선될까봐 걱정했는데 다행이도 낙선이 확실시 되는 것 같다. 롬니는 강경 매파로서 롬니가 당선되면 세계정세가 불안해진다. 2000년 미국 대선에서 앨 고어가 당선됐으면 9.11 사건이 안 일어났을 가능성이 크다. 부시의 당선에 따른 미국의 아랍국가에 대한 강경 적대정책이 9.11 사건을 촉발시킨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그런데 롬니도 국내정책은 물론 국제정책에서도 부시 못지않은 매파였다. 국내적으론 중산층 이하 계층을 비하했고, 이민자들에 불리한 정책을 내세웠고, 대외적으론 러시아, 중국, 북한, 아랍국가 등에 대해 적대적 정책을 강화하자고 주장했다. 이런 롬니가 당선되면 당연히 국내적으로도 혼란이 올 것이고, 국제적으로도 불안과 분쟁이 심해질 것이다.


다행히도 미국국민들은 부시의 학습효과로 인해 강경노선이 경제적으로 큰 피해를 입힌다는 걸 깨달아 강경한 공화당 후보보다는 온건한 민주당 후보를 택했다고 분석된다. 실제로 부시의 강경정책이 금융위기를 불러왔었고 미국뿐만 아니라 전세계가 그 대가를 치렀었다.


구악세력인 한국의 새누리당과 박근혜 대선후보를 보수세력인 미국의 공화당과 롬니 대선후보와 비교하는 것은 공화당과 롬니에 대한 커다란 모욕이긴 하지만 실제로 상당한 유사점이 발견된다.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의 노선이 대내적으론 상위 몇 프로를 위한 것이고 대외적으론 미국과 일본의 제국주의적 강경정책에 대한 추종, 북한이나 아랍국가들에 대해선 적대성을 띄고 있기 때문에 미국 공화당과 유사한 효과를 가져 올 것이다. 따라서 의식 있는 한국국민들은 이명박 학습효과를 경험했기에 미국국민들과 마찬가지로 경제안정 보다는 경제불안을 야기할 새누리당의 박근혜 후보의 집권을 원치 않을 것이다.


그러므로 이번 롬니의 낙선은 박근혜 캠프에게는 불길한 전조를 의미하며, 통찰력 있는 전문가들은 박근혜 후보도 이번 대선에서 롬니와 같은 운명을 걸을 것이라고 예측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