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는 노무현이 필마단기일때 현역으로서는 맨처음 노무현을 지지한 사람이지요
반면 김민석은 후보 단일화 협상이 문제될 때 정몽준에게 날아가 김민새라는 오명을 썼습니다

이번에 안철수에게 송호창이라는 사람이 갔습니다.
그런데 무슨 우리가 모르는 연고가 있는지는 모르지만 그가 친노쪽의 배려로 의원이 되었고 딱히 안철수에게 갈 만한 명분이나 정책상 이유도 없는데 갔습니다
엄청난 부담과 비난을 무릎쓰고
게다가 안철수가 대선후보가 된다는 결정적 상황도 아닌데 말입니다

저는 한가지 의문이 들더군요
송호창이 문재인이 보낸 세작이라면?
제가 삼국지를 너무 많이 읽어서 이런말 하는지 모르지만 고육지책은 삼국지에서 흔하게 사용되는 술수입니다

사실 지난 정몽준 캠프에는 김민석과 이철이 협상단 테이블에 나왔습니다
김민석은 본인 스스로 단일화를 이루기 위해 탈당했고 돌아온다는 말까지 했고 언젠가는 누군가가 몰래 보낸 뉘앙스로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철은 다 아는 노무현의 절친이고 정치적 동지이기도 했고요

이런 사람들이 협상테이블에 나왔는데 김행 같은 사람의주장이 먹히지 않았고 노무현에게 유리한 협상이 전개되었고 김민석 스스로도 나중에 노무현에게 유리하도록 협상에서 노력했다고 말을 했습니다

이철이나 김민석이 다만 협상에서만 활약을 하였을까요?
캠프 내부의 비밀이나 돌아가는 전략도 흘릴 가능성은 충분하지요
그래서 저는 송호창을 의심합니다
2002년의 경험을 살려 송호창을 미리 심어둔 것이라고
사실이 아니라면 송호창에게 대단히 미안한 이야기가 되겟지만 그럴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봅니다
의원하나 없는 안캠에 송호창은 대단히 중요하고 요직을 맡을 가능성이 높지요

두고보면 밝혀 지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