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92880


안철수 후보가 친노세력에 대해 직격탄을 날린 데 대해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측은 3일 "어제 안철수 후보께서 이야기하신 계파공천 책임론은 출마선언 당시에 이야기했던 정치평론 수준에서 한발도 나아가지 못한 말씀"이라고 날선 반격을 가하는 등 양자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문재인 캠프의 진성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같이 비판한 뒤, "그런 국민적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총선의 성적을 민주당이 반성한 결과로써 정치 초년생에 불과한 문재인 후보를 제1야당의 대통령 후보로 선출했다"고 강조했다.

진 대변인은 이어 "또 문재인 후보는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운영하는 과정에서 당의 혁신과 변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했다"며 "문재인 후보는 용광로선대위, 혁신선대위 구성을 통해서 계파를 초월하고 통합을 이뤘다. 시민사회와 정책전문가를 포괄하고 당의 선수와 서열을 파괴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그런 혁신과 변화의 결과로 문재인 후보의 진정성이 통해서 출마선언 이후 지지율이 꾸준히 상승했다"며 "출마선언 이후에 문재인 후보의 지지율은 두 배 이상 올랐고 반면에 안철수 후보는 10%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그래서 지금은 두 후보의 지지율이 거의 같아진 것 아닌가"라며 최근 지지율 변동을 거론하며 힐난했다.

그는 더 나아가 "안철수 후보가 이러한 상황과 변화를 읽어내지 못한 것인지, 아니면 애써 모른 척하는 것인지 안타깝다"며 "아울러 지금 국민의 기대와 열망을 한사코 외면하고 있는 분이 바로 안철수 후보이고 안철수 캠프임을 명심해주기 바란다"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그는 "정치혁신을 비롯한 정권교체, 시대교체를 향한 국민의 열망은 후보 단일화에 집약되고 있음을 똑똑히 알아야 할 것"이라며 "이것을 외면하고 선거공약에 입각해서 마치도 내 갈 길 알서 갈 테니 참견하지 마라 식의 태도는 후보단일화와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다수 국민의 뜻을 무시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안 후보를 맹비난했다.

문재인 후보도 이날 오후 서울 금천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청년캠프 출범식에서 "그동안 누가 더 정권교체의 적임자일까, 고민하던 민심도 이제 방향을 잡아가고 있다"며 "한국정당학회의 전문가 조사에서 국정운영 능력, 소통능력, 국가비전, 도덕성, 모든 면에서 제가 가장 적격이라는 분석이 나왔다"며 안 후보가 아닌 자신에게 야권단일후보 자격이 있음을 강조했다.












어쩌죠 친노행님들 빡도심.....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