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해서 넘어가겠습니다.


 

제대로 된 경력, 정책은 커녕 방침 하나 없는 주제에 무조건 구태로 몰아부치면서 쇄신하라고 공격하고,


 

상황에 따라 말을 바꾸며 공격하면서 한나라당과 양비론을 펼치지만 결정적인 공격대상은 민주당이던 친노들.


 

하던 짓, 그대로 안철수에게 당하네요. 고소해죽겠습니다.


 

얼마 전 서울시장, 총선 때까지 쇄신의 대상이자 청산의 대상이던 민주당을 지켜야만 되는 유구한 역사를 가진 정통야당으로 만드는 노빠들의 아름다운 모습을 보니 너무 상큼합니다.


 

이이제이라 했죠.


 

제일 좋은 건 안철수가 아닌 제대로 된 인물과 친안이 아닌 제대로 된 세력 중심으로 야권이 개편되는 것이지만 그게 아니라면 친노와 똑같은 친안, 노무현, 유시민과 꼭 닮은 안철수같은 양아치가 친노가 했던 그대로 되돌려주는 것도 괜찮은 것같네요.


 

일단 즐거워서 너무 좋습니다.


 

이성적으로만 따지면 야권이 이렇게 되는 게 절대 좋은 일은 아니지만 저도 감정적 인간이라 너무 즐거워서 어쩔 바를 모르겠습니다.


 

너무 씬납니다^^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