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심히 이게 궁금합니다

호남에서의 친노는 어떤 이미지인지

반노왕 안철수의 친노저격은 먹힐지

그리고 민주당 비노층 지지자들을 결집 시킬지에 주목이 되네요

http://election2012.seoul.co.kr/news/newsView.php?id=20121103004013&reDirect=false

安, 친노 겨냥 총선패배 책임론 직격탄

안 후보는 강연에서 지난 4·11 총선에 대해 “계파 이익에 집착하다 그르친 분들의 책임”이라며 친노(친노무현) 그룹 등 민주당 주류를 정면 거론했다.

민주당 내부에서 친노 좌장인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에 대한 퇴진론이 제기되며 내홍이 일고 있는 상황에서 안 후보의 발언이 더해지자 단일화 협상의 조건으로 강도 높은 당 쇄신을 요구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안 후보의 이날 언급은 사전에 준비했던 원고에는 포함돼 있지 않았던 내용이다. 결국 안 후보가 작심하고 쏟아낸 발언으로, 민주당을 이른바 친노와 비노(비노무현)로 갈라치기하며 비노 지지 세력을 견인하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친노의 핵심에 문재인 민주당 후보가 있는 만큼 비노 진영을 끌어와 단일화에 유리한 국면을 조성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안 후보 지지 세력 상당수가 민주당에 대한 반감이 적지 않다는 점에서 자신의 지지세를 결집하려는 양수겸장의 의도로 보인다.

안 후보는 민주당 지도부를 구분하는 발언에서도 “정권교체가 우선인 열렬한 민주당 지지자 분들을 보면 오랫동안 민주화 운동에 열심이셨고 희생적으로 정치에 뛰어들어 하신 분들도 있다.”면서 “그분들과 지지자들은 잘못이 없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의 발언을 보면 민주당 내 특정 계파만 분리해 대응한 셈이다.

특히 안 후보가 대선 출마 선언 후 우회적으로 민주당의 인적 쇄신을 주문한 적은 있지만, 이날처럼 직접적으로 친노를 겨냥한 것은 처음이다.



profile

仲尼再生 " 夜 의  走筆  " 취임사

 

저를 아크로 주필로 추천하시는 회원여러분의 글을 읽고, 오늘 본인은 본인의 향후 거취를 놓고 깊이 망설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프루스트의 '가지 않은 길'을 끝없이 되뇌며, 다수 회원의 요청대로 아크로 "밤의 주필" 직을 기꺼이 수락하기로 결심했던 것입니다. 내 일신의 안녕 만을 위한다면 봉급 한 푼 못 받는 이 명예직을 수락할 수 없었겠지만, 이미 공인 아닌 공인이 된 몸으로서 이 위기의 시대에 역사가 제 어깨에 지운 이 짐을 떠맡기로, 본인은 이 아름다운 밤 위대한 결단을 내렸던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