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시간이 너무 일찍 마감해 투표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사람이 적지 않아 투표시간을 좀 늘리자고 하니까, 새누리당에서 돈이 많이 들어 안 된다고 했다죠. 정말 새누리당의 애국적 자세에 눈물이 날 정도입니다. 그래서 돈이 얼마나 많이 드나 했더니 자기들 주장으로 한 100억원 정도라고 하네요.


너무 웃기네요. 수 십 조원을 생기는 것도 없는 강에다 쏟아 붓고, 보너스로 환경파괴까지 하는 당에서 100억이 아깝다고요?


이명박이 몸소 보여줬지만 대통령을 잘 못 뽑으면 수십조가 날라가고 보너스로 환경파괴와 경제파탄에 나라까지 망신당합니다. 100억 더 들여 최악의 후보를 피할 수 있다면 그건 공짜나 마찬가지입니다.


그래도 투표비용 절약이 그렇게 중요하다고 생각하면 더 좋은 방법이 있습니다. 새누리당 후보 부친께서 즐겨하시던 체육관선거로 돌아가면 됩니다. 그거 부친 께서 하던대로 다시 하면 투표시간 한 시간도 안 걸리고 투표비용 엄청 절약됩니다.


물론 다른 사회적 비용이 수십조가 될지 수백조가 될지는 아무도 예측할 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