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vs 간결 토론 이후 변희재의 제안에 따라 사망유희 토론이 이루어질려나 봅니다. 총 10회이고 마지막에 변희재가 등장한다고 합니다.

 


 

이건 마치 변희재가 네임드 보스이고 나머진 중간 보스 머 이런식인듯 합니다. 물론 사망유희의 컨셉과도 겹치긴 하구요.


 

그런데 진중권이 이소룡? 이건 좀 웃기긴 합니다. 암튼 처음 이 이야기가 나왔을때 변희재가 그 분야의 전문가 위주로 섭외한다고 해서리 전문지식에서 밀리는 진중권으로써는 힘들거라고 봤습니다. 간결의 경우는 워낙 그 분이 어리버리했던 것이구요.(부산대 학사에 유펜 석사라는 루트도 좀 그렇더군요. 이건 부산대 펌하는 아님) 


 

대표적으로 과거 나경원과의 토론에서 반의사불벌죄가 먼지 몰라 어리버리했던 진중권의 모습이 생각해 보시면 됩니다. 그때 나경원이 진중권을 보고 지은 표정을 보시면 감이 잡히실듯. http://www.koreapas.net/bbs/view.php?id=gofun&no=5985


 

 

이것 외에도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를 대상으로 한 디도스(DDoS) 공격에 대한 의견을 기재하는 과정에서 진중권이 발린 이런 케이스도 있었죠.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2022815268257101&outlink=1


 

아무튼 이런 케이스를 볼때 진중권이 어리버리한 간결과의 토론에서 한번 이겼다고 자만하다간 큰 코 다칠 수도 있을 것 같았는데 변희재가 이번 사망유희 토론에서 내세운 인물들을 보면서 약간 생각이 달라지기도 했습니다.  우선 말러리안이 끼었다는 거죠. 말러리안이 과학 전문가 행세를 하는 군요. 허거덕. 그리고 김성욱이라는 분도 장성민 시사 TV에 나왔다가 중간에 나가버린 전력이 있는 좀 이상한 분이더군요. 제기 보기에 그냥 극뉴라이트인 듯.


 

http://www.wikitree.co.kr/main/news_view.php?id=91344 

http://10.asiae.co.kr/Articles/new_view.htm?a_id=2012102918220262024


1층 한국자유연합대표 김성욱과 NLL의 진실과 자유통일의 비전

2층 새누리당 대통합위원회 산하 2030미래개척단장 이문원과 영화 ‘디워’, 대중가요 ‘강남스타일’을 중심으로 한 대한민국 한류

3층 과학중심의학원연구원장 황의원과 광우병 파동과 지식인의 역할

4층 경제민주화와 청년일자리 변희재,

5층 대선 정국 변희재




 

아무튼 전반적 수준이 간결과 크게 다르지 않을 거라는 거죠.  이렇게 되면 처음 예상과는 달리 진중권이 해볼만 할 것 같다는 생각으로 바뀌게 되네요.


 

지금은 와우 판다리아가 나왔는데 사망유희 토론으로 나온다는 사람들 수준이 리치왕의 분노 후반부(말러리안)나 대격변 초반부 정도의 수준 정도인 것 같아서 최소 대격변 중후반부 수준 정도는 되는 진중권에게는 그렇게 심하게 힘든 싸움이 되지는 않을 듯 싶네여. 간결은 리치왕의 분노 중간수준정도는 될 듯합니다.(참고로 와우는 오리지널-불성-리치왕-대격변-판다리아 이렇게 바뀝니다.)

 


 

암튼 변희재와 진중권은 과거 김일성 VS 박정희처럼 적대적 의존관계로 서로 잘 해처먹는 것 같습니다.

 

이건 그렇다치고 대선 정국에서 후보단일화 문제가 서서히 수면 위로 부상할 듯 싶네요. 정확히는 11월 10일 안철수 측의 대선 공약 발표 후가  될 듯 싶은데 그런 측면에서 어떻게 후보단일화를 할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됩니다.


 

여기서 한가지 언급하고 싶은 것은 문재인의 경우는 지금 친노 외에 뛰는 선수가 없다는 겁니다. 반면 여권은 새누리당+DJ그룹 일부+선진당 일부 이렇게 차곡차곡 세력을 넓혀가고 있다는 거죠. 즉 이들이 구사하는 전략은 역 디제이피 전략입니다.(물론 97년의 대선처럼 수평적 정권교체라는 중요한 이유가 있어보이지는않습니다.) 그리고 좀 더 세세히 보면 NLL문제제기는 사실 친노프레임을 가동시키기 위한 매우 전략적 행동이었구요. 거기다 김광진의 등장 역시 의도된 것입니다. 지난 총선의 프레임을 다 끌고 오고 있다는 거죠.



 

그래서 만약 안철수가 이번 대선에 부상하지 못햇다면 이번 대선도 사실은 지난 대선의 리바일벌이 되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물론 이렇게 되었을때 친노그룹을 대선에서 페배시킬 수 있었겠지요. 하지만 야권의 상징을 친노가 계속 유지해감으로써 그들의 생명이 유지된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죠. 왜냐하면 대안세력이 없기 때문이에요. 더구나 선거판이 자꾸 일본처럼 극우가 강성해가져가는 판이 되었을 겁니다.


 

하지만 안철수의 등장으로 새로운 국면이 된 겁니다. 친노를 대신할 대안세력이 등장했다는 것이죠. 동시에 기존의 극성 친노는 2선으로 후퇴하고 기존에 소외받았던 민주당 세력과 신진 안철수 세력 그리고 그나마 괜찮은 친노 이렇게 정치적 연대가 이루어질 가능성이 열린 것입니다. 나아가 일본판이 극우전성시대가 아니라 오히려 30년대 뉴딜의 미국이나 사민당 자기집권의 스웨덴처럼 리버랄-사민주의 복지동맹세력이 장기집권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는 것이죠. 아무튼 이런 측면에서 안철수의 등장이 전체 범야권세력에게 나쁘진 않고 또 호남이나 기존 민주당세력에게도 마찬가지입니다. 적어도 야권 내 친노패권주의를 어느정도 제어할 세력의 등장으로 유의미한 것이죠.


 

 

그래서 이번 대선이 터닝 포인트 또는 크리티컬 포인트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많은 사람이 보고 있습니다. 즉 보수 30년 장기집권의 시대가 열리느냐 아니면 진보 30년 장기집권의 시대가 열리느냐의 중요한 변곡점이라는 것이죠.


 

그런 측면에서 보면 후보단일화는 필수 입니다. 이번 대선이 한번의 정권교체가 아니라 진보 30년의 장기집권의 시발점이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나아가 후보단일화가 필수일 뿐만 아니라 반드시 안철수로 후보단일화가 되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친노 문재인으로는 대선에서 필패이기 때문이져. 이건 이미 각종 선거자료를 통해 확인되고 있구요. 더구나 새누리당이 지난 총선 프레임인 NLL친노프레임과 김광진막말프레임을 가동한 것을 볼때도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이제 어떻게 후보단일화를 해야 할 것인가 문제로 남습니다. 즉 안철수 독자노선은 매우 위험하다는 것입니다. 11월 10일 정책 발표 이후 후보단일화 논의로 들어가야 한다는 거죠. 그리고 거기서 승리를 쟁취해야 범야권전체의 승리가 보장된다는 의미입니다. 나아가 친노패권주의의 단죄도 말입니다. 우리가 원하는 것은 친노패권주의가 아니라 각 정파가 정당하게 대접을 받는 것이기 때문이죠. 나아가 그것을 바탕으로 그동안 제기되었던 경제민주화와 복지 그리고 새로운 성장동력의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것입니다.(친노패권주의로는 정치적으로 자살행위이고 선거에서 새누리당에게 지는 프레임이므로 절대로 진보적 과제를 해결해 갈 수 없구요.)


 

그런 측면에서  문재인-안철수 3회 토론 배틀을 제안해 봅니다.(물론 순전히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주요 정치현안에 대한 토론을 통해 국민이 판단하게 하는 겁니다. 3회 베틀 이후 여론조사를 통해 누가 더 훌륭했는지로 결정하는 거죠.(다만 여론조사 과정에서  새누리당 지지자들의 역선택의 위험이 있기때문에 새누리당 지지자들은 배제하는 식의 여론조사가 타당할 듯 싶네요.)  흥행과 후보검증 이 양자가 함께 이루어질 수도 있을 듯 싶구요. 


 

아무튼 이번 대선은 중요한 크리티컬 포인트라는 점을 잊으면 안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