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이 김광진 파문과 관련해 이례적으로 저자세로 나오며 사과했습니다

그런데 사과하자마자 민주당 대변인이라는 박용진이 본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냈네요

사실 박지원도 사과하고 싶어서 했겠습니까 억울한면이 있어도 파문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한거죠
반면 박용진은 명색이 대변인이라면서 저런식으로 나오면 안되죠
대변인은 자기가 잘못한 일이 아니더라도 대표로 나서 사과해야하는 직책이거늘
외려 당지도부까지 나서서 바짝 엎드리는데 나는 도저히 못하겠다면서 배짱을 부리는건 역시 민노당티를 못벗은 까닭이겠죠?
도둑질도 손발이 맞아야 한다던데... 이건 손발이 맞긴커녕 완전 엇박자도 이런 엇박자가 없네요

결국 박용진의 저 한마디로 김광진파문의 불씨는 사그라들지 않게 됐고
잘못하면 대선때까지 끌고갈 명분을 만들어줄것 같다는 예감도 듭니다 
김용민때 그렇게 당했으면서 왜 저리도 머리가 안돌아가는건지 원... 한번 더 당해봐야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