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오늘 날씨가 갑자기 부쩍 쌀쌀해 졌네요. 체감 온도가 한꺼번에 10도 가까이 떨어진 것 같습니다. 겨울이 성큼 다가왔다는 표현으로는 부족하고, 한단계 건너 늦은 가을에서 겨울의 한복판으로 훌쩍 밀려들어온 듯한 느낌입니다.  무거운 코트를 걸친 채 하늘을 넋놓고 바라보는 젊은 여인네의 시선이 매력으로 다가오는 계절이 왔습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