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청의 해명에 따르면 문제가 된 농심 라면에서 발암 물질인 벤조피렌이 검출되기는 했지만 조리육류와 비교해 볼 때 훨씬 낮은 수준이며 건강에 문제가 없다.

 

□ 식약청은 해당 제품 섭취로 인한 벤조피렌 노출량은 우리나라 국민이 하루 평균 0.000005㎍을 섭취하는 수준으로, 조리육류의 벤조피렌노출량 보다 16,000배 낮은 안전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 조리육류 섭취로 인한 벤조피렌 노출량 : 국민 하루 평균 0.08

설명자료('농심스프에 1급 발암물질 검출' 보도관련)

http://www.kfda.go.kr/index.kfda?mid=57&pageNo=1&seq=18882&cmd=v

 

 

 

하지만 식약청은 얼마 되지 않아서 자진회수 조치를 내렸다.

 

식약청은 당시 이 사실을 발표하지도 않았으나 지난 23일 언론에 공개되자평생 끼니마다벤조피렌 스프 우동을 먹어도 위해가 없을 만큼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24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질타를 받자 25일 오후 5시쯤위해하지는 않지만 국민의 우려를 감안해 제품을 자진회수토록 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몇 시간 뒤에는 “‘불량 원료를 쓴 4개 업체의 9개 제품을 즉시 회수하고 업체들에 대해서는 시정명령을 내리겠다고 정정했다. ‘위해하지 않다’는 내용을 빼고 업체들을 행정처분키로 한 것이다.

[사설]‘갈팡질팡식약청에 식품 안전 맡겨도 되나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10262103545&code=990101

 

 

 

그리고 그 이유가 정말 골 때린다. “위해하지는 않지만 국민의 우려를 감안해 제품을 자진회수토록 하겠다는 것이다.

 

정말로 위해하지 않다면 과학적 지식을 바탕으로 국민을 설득해야 한다. 위해하지도 않은데 어떻게 한 나라의 식양청이라는 곳에서 한 기업에 막대한 피해를 줄 수 있는 자진회수 같은 조치를 내릴 수 있단 말인가? 이제 식품을 만드는 기업에서는 과학적으로 아무리 위해하지 않다는 것이 밝혀져도(또는 위해하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전혀 입증되지 않아도) 단지 국민이 불안하기만 하면 제품을 리콜해야만 한단 말인가? 짜파게티 수호신이 짜짜로니에 저주를 내렸다는 소문이 많이 퍼지면 그 때에도 “국민의 우려를 감안해” 짜짜로니 자진회수 조치를 내릴 셈인가?

 

이 결정은 미친 짓이다. 이제 사람들은 농심 라면보다 16,000배나 위험하다는 조리육류를 불안한 마음으로 바라보게 될 것이다. 농심 라면을 먹을 때보다 조리육류를 먹을 때 16,000배는 더 불안하지 않을까?

 

이제 식약청에서 “위해하지는 않지만 국민의 우려를 감안해” 조리육류를 파는 모든 식당에 영업정지 조치를 내릴 차례인가?

 

 

 

이번 자진회수 조치 결정을 내린 식약청 관계자는 기본적인 상식이 없는 것 같다. 정말로 식약청의 해명대로 해당 라면 스프가 안전하다면 자진회수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 그리고 자신회수 조치 결정을 내린 식약청 관계자는 징계를 받아 마땅하다.

 

정말로 해당 라면 스프에 자진회수 조치를 내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 조리육류를 파는 모든 식당을 문 닫게 만들어야 한다. 그래야 형평성에 맞는다.

 

 

 

아래 글에서도 식약청의 이번 결정의 문제점을 비판하고 있다.

 

농심 라면의 1급 발암물질 검출은 정말 '경악'할 사건일까?

불필요한 불안감을 조장하는 행태를 중단해야

http://scientificcritics.com/news/view.html?section=79&category=85&no=263

 

 

 

이덕하

2012-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