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노빠는 문빠로 전향했지만 문빠들은 이미 이성을 잃고 그냥 되는대로 떠들어대는 수준이라 더이상 말할 필요가 없는 것같으니 제외하고 예전 노빠의 성향은 안빠들이 그대로 물려받은 느낌이 듭니다.


 

노무현 = 안철수


 

라는 이상향을 설정하고 그들에게 자신의 환상을 투영시키고 그들이 벌이는 모든 짓을 최대한 선의로 해석하는 것이죠.


 

이 때 딱 필요한 게 있습니다.


 

"이름 지우기" 입니다.


 

노무현이 벌였던 짓을 이명박이 저질렀다면? 안철수가 했다는 말을 박근혜가 했다면?

이렇게 말이죠.

안철수의 정치개혁안도 박근혜가 했다면 유신독재시대로 돌아가고 싶은 것이냐고 난리가 났겠죠. 안철수의 "최저임금론", "집값 안정론"을 박근혜가 했다면 역시 기득권의 대변자라며 욕을 했겠죠. 같은 결과를 야기할 같은 행동, 말을 하더라도 평이 극명하게 달라집니다.


 

그리고 기대치도 다르죠.


 

이럴 경우 생길 일은 노무현처럼 지지율 4%짜리 대통령이 나오는 것 외에 다른 게 있겠습니까?


 

요즘 분위기를 보아하자니 안빠에게서 노빠의 냄새가 너무 진하게 납니다. 아마도 캐주얼 노빠들은 안빠로 많이 전향한듯.


 

이 때 하고 싶은 이야기는 "이름 지우고 보자" 딱 이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