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하게 쓰죠.

'다툼'이라는 역사의 사건들을 해석할 때 특히 실수하는 부분들은 그 다툼을 '콩쥐와 팥쥐'의 싸움으로 가정해 놓고 그 사건 속에서 '콩쥐'와 '팥쥐'를 찾아 등치시키는 것이 특히 한국 역사 해석의 실수이죠. 그러니 흔히 위인전에 묘사되는 인물들은 그 신성함에 '그림자'조차 밟는 것이 죄스러운 것이며 반대의 입장에 서있는 인물들은 '만고대천의 죽일 놈' 만들어 버리죠. 흑백논리 교육 탓이겠죠.


예를 들어 볼까요?

우리 역사 속에서 '까방권'을 획득한 세종대왕, 이순신 그리고 안중근..... '반까방권'을 얻은 명성황후.


이미 설명했지만 세종대왕은 '부민고소방지법'이라는 반민중적 법안을 실시했습니다. 이 부분은 정사에 기록된 것이고 야사에 전해내려오는 이야기는 그 '부민고소방지법'이라는 법안은 빗발치게 날라오는 백성들의 상소문 때문에 책을 읽기 힘들어서 그런 제도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좀, 확대해석하자면 조선말 가렴주구에 의한 국력의 쇠퇴는 세종대왕의 부민고소방지법 때문이죠.


그리고 이순신. 이미 존재가치를 잃은 조선의 지배층에 복무해서 민중을 도탄으로 빠뜨리게 한 주범이죠. 안중근? 인종주의자인데다가 왕권주의자. 뭐, 갑오농민혁명 때 진압군을 지휘한 것도 그렇고 러일전쟁에서 일본이 승리하자 '황색인종끼리 단결' 운운했죠. 안중근이 이토오 히로부미를 쏘아죽인 것은 '애국'이 아니라 '왕에 대한 충성심의 발로' 내지는 기대했던 일본의 배신감 때문입니다.


다툼이 있는 역사 속에서 반드시 '콩쥐'와 '팥쥐'가 있지 않습니다. '콩쥐'끼리 싸우는 경우도 있고 대게는 '팥쥐'와 '팥쥐'의 싸움이 인류 역사의 기록이죠.


이번 정수장학회에서 문재인 진영의 뻘짓이 바로 착한놈 김지태, 나쁜놈 박정희...라는 구도로 몰고 간 것이죠. 


그냥 간단해요. 516에서 부정축재환수는 그냥 공적 활동이라고 인정하자고요. 문제는 그 공적활동의 결과 거두어들인 돈을 공적인 영역이 아닌 사적인 영역에서 사용했다는 것입니다. 말 그대로 '횡령'이라고 하면 국민들도 간단명료하게 이해하기 쉬울텐데 강탈이 어쩌고 뭐가 어쩌고 그래서 장물이다...라고 장황하게 이야기하니까 국민들은 다 듣기도 전에 하품하게 되는거죠.


어쨌든, 아래는 밝혀진 사실인데 빨간색으로 제가 첨가를 합니다.



국정원 과거사건진실규명을 통한발전위원회는 다음과 같은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첫째, 박정희 국가 재건 최고회의 의장의 지시에 의해 수사되었음이 당시 중앙정보부 지부장이었던 박용기씨의 진술에서 확인되었으며,
(박용기는 516쿠테타 주역 중 한사람이죠. 김지태 관련하여 부당함을 박정희에게 항의해다가 미운털이 박혔는데 안기부 부산지부장의 직책을 이용 횡령 등의 죄목으로 5년 징역을 삼)


둘째, 62년 6월 20일 김지태가 구속상태에서 강압에 의해 작성된 기부승낙서에 서명을 했으나 이마저도 구속 중 기부의 의혹을 지우기 위해 석방 이후인 6월 30일로 변조되었음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필적감정에 의해 확인되었으며,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필적감정. 뭐, 우리나라는 통계는 물론 천안호 사건에서 보듯 정권에 따라 과학적 해석도 바뀌는 나라니까 필적감정의 결과를 100% 신뢰할 수 없고 그렇다면 외국의 공신력 있는 기관에 의뢰를 하면 됨)

셋째, 박정희 최고회의 의장의 대구사범 동기인 부산일보 주필 황용주의 석방을 빌미로한 김지태에 대한 재산포기 종용이 사실로 밝혀졌으며,
(황용주가 정권의 안녕을 위하여 매스컴을 장악해야 한다고 박정희를 꼬드김. 그 결과 황용주는 부산일보 사장으로 영전해 감)


넷째, 경향신문의 매각과정에서도 중앙정보부장 김형욱을 앞세워 몇 번의 간첩사건을 통해 압력을 행사하였음이 확인되었으며,
(이 부분 기술하려면 좀 긴데 생략)

다섯째, 일련의 과정속에 중앙정보부와 국가재건 최고회의를 비롯한 국가 주요기관의 조직적이고 치밀한 계획하에서 이루어졌음이 국가기관에 의해 최초로 사실규명이 되었다.
(김지태의 경우 박흥식 등 부정축재재산 환수 명단이 발표된 다음날 추가되었다. 이 것이 의미하는 것은? 치밀하게 검증되었을 명단에서 누락되어? 그렇게 해석한다면 그 안드로메다성 환타지 상상력에 경의를 표한다.)

또한 이와 관련하여 김지태의 차남 김영우는 2010년 6월 소송을 제기하였으며, 2012년 2월 24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7부(재판장 염원섭)에 의해 5.16장학회의 ‘헌납’과정에서 강압이 있었음이 다시 한 번 입증되었다. 하지만 재판부는 김영우가 제기한 과거 부일 장학회의 주식반환에 대해서는 공소시효 소멸을 이유로 기각하였다. 하지만 김영우는 항소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으며, 국가의 범죄에 대해서는 공소 시효의 범위를 폭넓게 인정해줘야 한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도대체 국가에 의하여 자행되었다고 의심이 되어지는 사건에 대하여 피해구제청구를 하는데 '공소 시효 만료'라고 판결하는게 과연 맞다고 생각하는가? 비록, 좌절되었지만 지난 화성연쇄살인사건과 영화 '그놈'의 '공소시효'가 만료가 닥쳐왔을 때 '공소시효 연장'에 대하여 법적인 연구가 있었는데 일개 살인사건도 그런데 공권력에 의해 자행되었다고 판단되는 사건이 '공소시효가 만료되었다?' 


그리고 박근혜의 정수장학회 관련 사실

----------------------------------------------------------
박 후보가 정수장학회 이사장으로 있던 10여년간 모두 11억3720만원을 섭외비 및 보수로 지급받은 점도 논란거리다. 서울시교육청은 2005년 정수장학회 감사 뒤 “이사장 연봉이 목적 사업에 비해 과다하다고 볼 수 있다”며 개선을 권고했다. 박 후보는 이에 대한 탈세 논란이 일자 소득세 1억2000만원을 납부했다.
----------------------------------------------------------


이런 사실이 있고 표면적으로 지분이 없다고 아무런 관계가 없다? 원, 무뇌아적 주장도 정도가 있어야지. 그럼 육영재단에서 박근혜와 그의 일가친척들의 지분은 전혀 없는데 왜 살인사건이 일어나고 청부폭력이 일어났는데? 심심해서?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