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후보의 정수장학회 입장발표 이후에 판결문의 수준을 더욱 쉽게 작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두번도 아니고 박근혜 후보조차 판결문이 어려워서 정반대로 인식한다는 겁니다. 눈높이 수준에 대해 사법부는 신중히 검토해야 할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