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박지원 뇌물 수수 의혹 관련하여 제가 '문제 제기'를 했고 sinner님이 또한 '문제 제기'를 했는데 '오마이뉴스' 기사라서 신빙성이 떨어지기는 하지만 뭐 '아니 땐 굴뚝에 연기날리 없고' 이 정도면 한명숙을 상대로 빨대수사를 한 검찰의 작태가 '작태 그 이상의 작태'가 보여지는군요. 정말, 한국 떡검들, 권력에 기생충처럼 탁 붙어서 국민들을 대상으로 '툭하면 벌리는 사기극', 정말 징그럽다....라는 단어가 아름다울 정도로 '거시기'하군요.



김 전 부회장은 "쥐 잡듯이 계좌추적하고 저와 제 가족, 심지어는 저와 거래한 지인들까지도 소환했다"며 "조사를 받으면서 받은 회유와 협박 등으로부터 입은 정신적 고통과 스트레스를 어찌 글로 다 표현하겠냐"고 밝혔다. 

[국감-법사위] 김성래 전 썬앤문 그룹 부회장, 법사위원장에게 진정서 보내


[오마이뉴스 강민수 기자]

김성래 전 썬앤문그룹 부회장(62·여)이 검찰조사 과정에서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에게 돈을 줬다는 자백을 강요당했다는 주장이 18일 제기됐다. 

이춘석 민주통합당 의원(전북 익산갑)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지난 8월 13일 김 전 부회장이 박영선 법사위원장에게 보낸 진정서를 공개했다. 

A4 7쪽짜리 이 진정서에서 김 전 부회장은 일면식도 없는 박지원 원내대표에게 로비자금을 건넸다는 자백을 검찰이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김 전 부회장은 오문철 보해저축은행 대표에게 유상증자를 해준다는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김 전 부회장은 "쥐 잡듯이 계좌추적하고 저와 제 가족, 심지어는 저와 거래한 지인들까지도 소환했다"며 "조사를 받으면서 받은 회유와 협박 등으로부터 입은 정신적 고통과 스트레스를 어찌 글로 다 표현하겠냐"고 밝혔다. 

"돈을 주지 않은 것이 한... 거짓말이라도 하고 싶다"

이어 그는 "얼마나 고통스러우면 돈을 주지 않은 것이 한이 되겠냐"며 "거짓말이라도 해서 제공했다고 허위진술하고 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북한 인권운동가 김영환씨가 고문당할 때 살이 타는 냄새가 났다고 고백한 것처럼 저도 정신적 고통이 너무도 커서 심장이 타는 냄새를 느끼고 있다"며 "대검찰청의 4, 5명의 검사들 얼굴만 상상해도 공포가 느껴지고 두렵고 무서워서 떨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글을 쓰는 이 순간도 두려움에 떨고 있다. 날이 새는 것이 무섭다"며 "청문회를 통해 수사진행과정이 공개되면 수사 진행자들의 책임을 반드시 묻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최재경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부장은 "서울지검 조사받을 때도 진정서를 검사에게 제출한 적이 있다"며 "이 전에도 징역 7년을 받는 등 (김 전 부회장이) 검찰수사를 받은 경험이 많다"고, 진정서의 진실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또 최 부장은 "오문철 대표와 김성래 전 부회장의 대질심문을 통해서 받은 돈을 어떻게 썼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서 종결했다"고 설명했다. 

이춘석 의원은 "보통 사람을 중수부에 데려가면 가슴이 두근두근 할 것"이라며 "만일 수사 받는 사람이 자살을 한다면 아무리 검찰이 수사를 잘했다 하더라도 그 책임은 검찰이 떠 안 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재경 중수부장은 "이 의원의 지적이 백번 옳다. 사실과 다른 시비가 나오지 않게 더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외할머니 돌아가셨다고 형집행정지?" 

외조모 상을 당했다는 이유로 형집행이 정지돼 풀려났다 사라진 조영훈 전 뉴월코프 대표의 행방에 관해서도 의혹이 제기됐다.  

한상대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2월, 조영훈 전 대표는 형집행정지를 받아 외조모 장례식장에 참석했지만 이후 도주했다. 검찰이 전담검거팀을 꾸러 지명수배했지만 1년 8개월여 동안 소재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조 전 대표는 2008년 두산 가(家)의 4세 박중원씨와 선병석 뉴월코프 전 회장과 함께 코스닥 주가조작 사건을 일으켜 2심까지 징역 7년을 받고 복역 중이었다.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전남 목포)는 같은 혐의를 받았지만 집행유예를 받은 선병석 회장과 2년 6개월의 박중원씨 등과 형평성 문제를 들어 "통념상 외조모가 별세했는데 형집행정지를 해주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여러 가지 제보가 있으니까 빨리 잡아서 처리하라"고 지적했다. 

이에 한상대 검찰총장은 "형사소송법에 의하면 실무상 직계 존속의 사망시에는 정상참작을 통해 일시 형집행정지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백이숙제는 "以暴易暴"를 남겼고 한그루는 "以"를 남기고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