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단일화를 하든 말든 게임은 끝났다고 생각합니다. 어제 글에서 썼듯이 조직의 역량, 대통령을 향한 열망이 이토록 차이가 나는데 이길 수 없는 건 당연하죠. 그런데 상황이 변해서 안철수나 문재인이 대통령 먹을 수 있는 기회가 온다 하더라도 찍고 싶은 마음이 전혀 생기지 않습니다. 문재인은 그냥 정치권에서 얼쩡거리지 말고 군대나 갔으면 좋겠고 안철수는 지금 이 상태로 대통령 하기에는 정치에 대한 허접한 관념, 주위 조직들 보면 절레절레..

그런데 (그네가 대통령 먹는다고 치고) 대선 이후 안철수의 행보에는 관심이 있습니다.  전 친노 중심의 민통당은 큰 문제가 있다고 보는 편이고 야권을 주도하는 세력으로써 걔들은 심히 적절하지 않다고 보는 편입니다. 그런데 안철수는 지금 친노와 비교해보면 확실히 우위에 있어요. 우선, 말을 잘 합니다. 안철수는 확실히 상대방을 기분 좋게, 넘어서 감동하게 만드는 말빨이 있습니다. 이 건 상당한 자산입니다. 문재인의 말빨? 참 병진같더군요. 발음도 이상합니다. 카르텔을 가레텔이라 하더군요 ㅋㅋ. 두 번째, 자기에게 도움이 되는 지지자들을 명확히 알고 있습니다. 전, 처음에 안철수가 반정치주의자들에게 구애하다 그냥 지지율이 빠질 거라고 봤습니다만 왠 걸, 안철수가 가장 공 들이는 부류들은 김대중 지지자들이더군요. 이들은 오랫동안 야권을 지탱해온 주체들이자 근본적인 지지층입니다. 이 정도 안목이 있을지 솔직히 몰랐습니다. 아무튼, 뛰어난 말빨과 적절한 타게팅, 전 이 게 안철수의 지지율이 꺼지지 않는 이유라고 봐요.

과연 대선 이후 지지율 거품이 빠진 위기의 상황에서 안철수가 친노들을 상대로 어떤 정치적 행보를 할 지 궁금합니다. 친노랑 적당히 영합할 건지, 반노/비노와 연계하여 친노를 제압할 건지, 그냥 찌그러질지... 미래는 어떻게 될 지 모르겠지만 이런 위기에서 극복해야만 안철수가 유력 정치인으로, 대통령으로 우뚝 설 수 있습니다. 김대중, 노무현, 심지어 이명박까지 다 위기 상황이 있었고 그 걸 극복해서 대통령의 자리까지 왔습니다. 과연, 안철수가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요? 안철수에게 희망을 걸어 봅니다.